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회장님네' 김혜자x최불암, 동반출연…3연속 최고시청률 경신할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회장님네 사람들'이 김혜자, 최불암 동반 출연으로 3주연속 최고 시청률을 경신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18일 오후 8시 20분 방영되는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49화에는 지난주에 이어 전원 마을에 완벽 적응한 김혜자의 활약상과 함께 김 회장이자 국민 아버지 최불암의 방문으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전원일기'의 원동력, 국민 어머니 김혜자의 방문으로 여느 때보다 웃음꽃이 활짝 핀 전원 패밀리들은 '전원일기' 추억에 잠긴다. 보고 싶지만 볼 수 없는 故 정애란, 박윤배에 대한 그리움도 전한다. 수년째 투병 중인 종기 엄마 역의 이수나에 대한 이야기와 더불어 최불암에 대한 칭찬도 이어진다.

회장님네 사람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사진=tvN story]

김수미는 남편의 사업 실패 이후 힘들었던 시절 가장 먼저 달려와 주었던 김혜자에 대한 고마움을 표한다. 단순히 동료가 아니라 피붙이 같았다며, 비록 함께하지 못한 시간 동안 몸은 떨어져 있어도 마음만은 언제나 함께였다며 애틋한 우정을 고백한다. 또한 김혜자는 '전원일기' 촬영 때 미국에 있는 딸이 너무 보고 싶어 촬영도 포기할 만큼 마음고생을 했던 사연을 회상하며, 이제는 세월이 흘러 장성한 손주들의 결혼, 하버드대 졸업 등 반갑고도 경사스러운 최근 소식을 전한다.

4번의 백상예술대상 수상, 4번의 지상파 3사 대상 수상 등 지나온 세월만큼 장대한 김혜자의 연기 경력 역시 회고한다. 다시 태어나도 연기를 하고 싶냐는 질문에, "할 줄 아는 것도 관심이 있는 것도 오로지 연기밖에 없다"며 연기 외길 인생의 깊은 열정을 말한다.

"김수현 작가, 김정수 작가의 작품을 할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배우로서 행복한 일"이라며 소감도 밝힌다. '사랑이 뭐길래' '사랑과 야망' '내 남자의 여자' '엄마가 뿔났다'의 김수현 작가와 '전원일기' '겨울 안개' '엄마의 바다' '그대 그리고 나'의 김정수 작가는 당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던 최고의 작가. 특히 김수현 작가와는 17편을 함께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산다.

그중 전 국민적 사랑을 받은 '사랑이 뭐길래'는 "남편한테 쥐여사는 여자인데 짹하면서 대드는 캐릭터 설정이 너무 재미있었다"라며 당시 호흡을 맞췄던 이순재와의 에피소드도 밝힌다. 2022년 방영된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제주도 사투리 연기, 이병헌과의 에피소드 등 비하인드 스토리를 대방출하기도. 특히 이병헌이 자신의 어머니 역이 김혜자라는 소식을 듣고 "올 것이 왔다"라고 얘기한 것을 듣고 너무 귀여웠다면서도 정말 대단한 배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아 눈길을 끈다.

한편 김혜자는 전원 패밀리에게 두 번째 게스트가 있다고 얘기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들을 뒤로하고 그녀가 잠시 외출한 곳은 바로 버스 정류장. 김혜자가 마중 나오는 것을 모른 채 전원 마을로 오고 있는 최불암과 깜짝 만남이 있을 예정이다. 모두가 간절히 염원해 왔던 '전원일기' 회장님네의 떨리고 감동적인 부부 상봉은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회장님네' 김혜자x최불암, 동반출연…3연속 최고시청률 경신할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