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돌싱글즈4' 하림 "세아이 양육", 리키 "진짜 좋아해"…자체최고 3.8%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돌싱글즈4' 하림이 "세 아이를 홀로 양육 중"이라고 밝힌 가운데, 리키가 "진짜 진짜 좋아해"라는 고백과 함께 하림을 끌어안았다.

17일 방송한 MBN '돌싱글즈4' 9회에서는 듀이-리키-베니타-소라-제롬-지미-지수-톰-하림-희진이 마지막 정보인 '아이 유무'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은 3.8%(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시즌4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했다. 또한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공개한 9월 1주 차 비드라마 TV 검색 반응에서도 '돌싱글즈4'는 3위, 비드라마 검색 이슈 키워드 TOP10에서는 1위('돌싱글즈4' 하림), 7위('돌싱글즈4' 소라)를 차지하며 '폭풍 화제성'을 드러냈다.

돌싱글즈4 [사진=MBN]
돌싱글즈4 [사진=MBN]

저녁을 준비하던 10인은 '1시간 뒤 자녀 유무를 오픈한다'는 공지가 내려지자, 각자 마음의 준비를 했다. 그러던 중, 하림은 자신의 방으로 올라가 오열하며 심란한 마음을 내비쳤다. 얼마 후, 거실로 모여든 돌싱남녀 10인은 차례로 '자녀 공개'를 시작했고, 제롬과 베니타, 지수, 듀이는 "자녀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 리키는 "사려 깊고 사랑스러운 일곱 살 아들이 있고, 전 부인과 50:50으로 공동 양육 중"이라며 "최근 어바인으로 이사하게 된 것도 전 부인이 새로 생긴 남자친구의 고향에 정착하고 싶어 해서, 함께 아이를 키우기 위해 큰 결심을 하고 옮기게 됐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뒤이어 하림은 "8세, 5세, 2세인 아이들을 홀로 양육하고 있다"면서 "혼자 아이를 키우면서 일도 병행하느라 하루하루가 버겁고, 압박이 심한 상황"이라고 했다. 하림의 말에 MC 이지혜는 "그래서 '돌싱하우스'의 나날들이 천국 같고, 깨기 싫은 꿈 같았을 것"이라며 함께 눈물을 쏟았다. 톰은 "4세인 쌍둥이 아들이 있다"면서 "전 아내가 주 양육권을 갖고, 내가 아이들과 주 2회에 반나절의 시간을 보내자고 합의했는데, (X가) 이혼 후 아이들을 보는 시간을 계속 줄인 데다 코로나19로 인해 점점 더 보기 어려워졌다"고 아이들을 향한 그리움을 토로했다. "현재 공동 양육권을 가져오기 위한 소송 중"이라는 설명에 제롬은 "(변호사인) 지수에게 무료 상담을 받아보라"고 위트 넘치는 위로를 건넸다.

희진과 지미도 "아이가 없다"고 밝힌 가운데, 소라는 "곧 네 살 되는 아들이 있다"며 "전 남편과 사랑 없는 결혼 생활을 이어갈 수도 있었지만, 아이로 인해 이혼할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라는 "이혼 후 아이가 나에게는 '아빠가 보고 싶다'는 이야기를 한 번도 안 했는데, 유치원에서 아빠를 찾으며 울었다더라"고 한 뒤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자녀 공개를 모두 마친 뒤 이들은 "그동안 수고했어"라는 말과 함께 서로를 끌어안으며 진심을 나눴다. 무엇보다 하림의 고백으로 리키의 심경 변화에 시선이 집중된 상황. 이때 리키는 두 팔을 활짝 열어 하림을 꼭 끌어안은 뒤, "다 괜찮아"라며 하림을 다독였다. 감정을 추스린 두 사람은 테라스에서 깊은 대화를 나눴고, 이 자리에서 "아이가 셋인 사람이 어떻게 괜찮을 수가 있어?"라고 묻는 하림에게 리키는 조금은 어색한 한국어로 "너 진짜 진짜 좋아해"라고 답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이후 이들은 서로의 자녀 이름과 현재 X와의 교류 상황 등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제서야 환하게 웃었다.

삼각관계 베니타-제롬-톰만이 거실에 남아 있던 새벽, '1:1 데이트'에 관한 룰이 기습 공지됐다. '도장 마감 시간은 오전 8시, 오픈 시간은 미정'이라는 내용을 확인한 제롬은 톰보다 먼저 베니타에게 대화를 요청했고, 베니타를 자신의 방으로 데려가 "(톰이랑) 도장 찍지 마"라고 거침없이 대시했다. 베니타와 이야기하기 위해 제롬의 방 앞을 내내 서성거리던 톰은 두 사람의 대화가 끝나기만을 기다리다 끝내 잠이 들었다. 반면 집념의 제롬은 데이트 도장이 오픈된 새벽 5시 반까지 뜬눈으로 기다린 끝에, 베니타를 깨워 함께 도장 찍기에 성공했다.

이어 리키X하림, 지미X희진이 각각 1:1 데이트를 확정한 가운데, '자포자기' 심정으로 일찍 도장을 찍고 잠들었던 듀이는 지수가 자신에게 도장을 찍었다는 사실에 행복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마감 2분 전에 잠에서 깬 톰은 마지막으로 남아 있는 칸에 간신히 도장을 찍으며 소라와 파트너가 됐고, 베니타와의 데이트 기회를 놓쳤다는 사실에 속상함을 감추지 못했다. 다만 톰은 이후로도 베니타의 방을 찾아가 둘만의 대화를 나누는 등 끊임없이 기회를 엿봤다. 나아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앞으로 어떻게 될지) 아직 모른다"며 직진 의사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리키와 하림의 1:1 데이트 현장이 공개됐다. 데이트 장소로 향하던 차 안에서 두 사람은 "우리의 아이들을 비롯해, X와 X 애인의 아이들까지 하나의 큰 모임을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 같다"고 했다. 이어 "부모로서 서로의 아이들이 싸울 경우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해 현실적인 대화를 이어갔다. 또한 길거리에서 아이스크림을 나눠 먹다가 달콤한 첫 입맞춤을 했다.

최종 선택이 진행되는 '돌싱글즈4' 10회는 150분으로 특별 편성돼 24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돌싱글즈4' 하림 "세아이 양육", 리키 "진짜 좋아해"…자체최고 3.8%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