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아이뉴스24 <다음 마이뉴스> 구독하러가기

네이버 메인에서 <아이뉴스24> 구독하러가기


이승연, '아침마당' 출연 "25년 인연 박술녀, 안 봐도 서로 응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아침마당' 이승연이 출연했다.

2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방은희 이민지, 변기수 김현욱, 박술녀 이승연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승연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KBS]
이승연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KBS]

이날 이승연은 '아침마당'에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와 함께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승연은 박술녀와의 인연에 대해 "난 한복을 너무 좋아해서 60세만 넘으면 한복을 입고 살고 싶었다. 선생님과의 인연은 25년으로, 결혼식, 아이 돌 등 항상 챙겨주셨다"고 말했다.

박술녀 역시 "이승연은 내가 하는 일에 도움이 된다면 항상 달려와줬다. 그 시간이 벌써 30년이다"며 "안 봐도 잘 있겠거니 생각하며 응원해주는 사이"라 밝혔다.

이어 이승연은 "가끔 박술녀의 연구실에 놀러가면 한복에 가려진 몸매가 너무 좋다. 항상 싱싱한 채소를 드시며 우리에게 좋은 음식을 차려주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