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로큰롤 여왕' 티나 터너 별세, 향년 83세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팝스타 티나 터너가 세상을 떠났다.

24일 해외 매체들은 일제히 티나 터너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티나 터너는 오랜 투병 끝에 24일 스위스 취리히 퀴스나흐트에 위치한 자택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83세.

'로큰롤 여왕' 티나 터너가 스위스 취리히 인근 퀴스나흐트 자택에서 투병 끝에 향년 83세의 나이로 별세했다고 고인의 매니저가 24일(현지시각) 밝혔다. 1939년 미 테네시주에서 태어난 티나는 10년 전에 스위스 시민이 됐다. 사진은 티나 터너가 1985년 8월 1일 뉴욕의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공연하던 모습. [사진=뉴시스]
'로큰롤 여왕' 티나 터너가 스위스 취리히 인근 퀴스나흐트 자택에서 투병 끝에 향년 83세의 나이로 별세했다고 고인의 매니저가 24일(현지시각) 밝혔다. 1939년 미 테네시주에서 태어난 티나는 10년 전에 스위스 시민이 됐다. 사진은 티나 터너가 1985년 8월 1일 뉴욕의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공연하던 모습. [사진=뉴시스]

티나 터너는 로큰롤 시대 초창기였던 1950년대에 데뷔해 30여년 간 수많은 히트곡을 남긴 '로큰롤의 여왕'이다.

특히 'What's Love Got to Do with It'(왓츠 러브 갓 투 두 위드 잇)으로 1985년 그래미 어워즈에서 '올해의 레코드' 3개 부문을 수상하는 등 그래미어워즈에서도 인정 받은 팝 스타였다.

1985년 에르빈 바흐와 만남을 가지며 영국 런던으로 이주했고, 2008년 월드 투어 공연을 끝으로 은퇴했다. 이후 바흐와 결혼하며 스위스 국적이 됐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로큰롤 여왕' 티나 터너 별세, 향년 83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