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나는솔로' 14기 상철, 옥순·영자·순자 선택 받았다…영철x정숙, '롱디' 고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나는 SOLO(나는 솔로)' 14기 상철이 3명의 솔로녀들의 선택을 받아 '역대급 옴므파탈'로 등극했다.

24일 방송한 ENA와 SBS PLUS의 '나는 SOLO'에서는 상철이 옥순, 영자, 순자와 '3:1 데이트'를 진행했다.

이날 상철은 '옥순이 상철에게 가는 길'이란 작품을 만든 옥순 곁에 나타나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상철은 "데이트권을 얻기 위해 (옥순님이) 그렇게 노력할 줄은 몰랐다"며 고마워했다. 상철의 자상한 말에 옥순은 갑자기 울컥하더니, "제가 많이 듣고 싶었던 말이었던 것 같다"며 눈물을 쏟았다.

나는솔로 [사진=SBS PLUS, ENA]
나는솔로 [사진=SBS PLUS, ENA]

옥순은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고 선입견을 갖는다. 그거(내 진짜 모습)까지 보려고 하는 사람이 없었거나,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 사람이 보지 않고 그만두고 갔다. 근데 상철님이 그걸 봤다는 게 조금 감동"이라며 계속 울먹였다. 그러자 상철은 "내가 말한 이상형과 가장 가까운 분이 옥순님"이라며 강력하게 어필했다. 옥순은 "제가 너무 찾던 분인 것 같다”며 “이건 운명이란 말밖에 달리할 수 없는 말이 없네"라고 상철에게 직진할 뜻을 내비쳤다. 하지만 상철은 "저는 좀 더 대화해 보고 싶다"며, 100% 확신은 주지 않은 채 한 발짝 물러섰다.

영철과 알콩달콩한 관계를 이어갔던 정숙은 숙소에서 순자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놨다. 정숙은 "이 정도 감정일 거라고 상상도 안 했는데"라고 말하다 돌연 눈물을 쏟았다. 이어 정숙은 "난 '롱디'할 생각이 아예 없거든"이라고 '장거리 연애'에 대한 고민을 드러냈다. 현재 경기도 김포에 거주 중인 정숙의 입장에서 경상남도 통영에 사는 영철은 현실적으로 힘든 데이트 상대라는 것.

순자는 잠시 후, 방을 옮겨 옥순과도 대화를 나눴다. 순자는 "기분이 좀 나아졌어?"라고 물었고, 옥순은 "언니도 상철님한테 마음이 있었는데, 안타깝게 됐다. 제가 찾던 사람이 상철님인 것 같다"고 돌발 고백했다. 이에 순자는 "왜 그런 걸로 미안하다고 하지?"라고 쿨하게 대했다. 옥순은 "영수님은 보이는 조건이 제가 원하는 이상형이었지만 내면은 전혀 아니었다. 반면 상철은 제가 찾던 내면의 사람 그 자체다. 저 감동 받아서 울었다. 전 (고민이) 다 해결됐고, 더 알아가 보자고 얘기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옥순에게 강력히 어필했던 상철은 곧장 영자를 찾아갔다. 영자는 "아직 확신이 없다"는 상철에게 "난 내가 하고 싶은 것,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여기 와서 다했다.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고 답했다. 상철은 "빨리 결정해줘야 하는데"라고 미안해 했고, 영자는 "상철님의 선택을 존중해"라고 답했다. 심지어 영자는 "옥순님하고 무슨 얘기 했는지 궁금하지 않다. 상철님 선택이 내가 아니면, 그건 어쩔 수 없는 운명"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상철은 갑자기 "지금 얘기 듣고 영자님으로 결정했다"고 하답했다. 잠시 후, 상철은 "(영자님과) 좀 더 편안하게 대화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설명했고, 영자 역시 "이 분은 정말 찐"이라고 더 커진 애정을 드러냈다.

얼마 후, 솔로남녀들은 데이트 선택을 위해 모였다. 솔로남들이 꽃다발을 들고 차례로 등장하면, 마음이 있는 솔로녀들이 그를 따라가는 방식으로 데이트 선택이 진행됐다. 그 결과, 현숙은 영수를 택했고, 영호, 영식, 광수는 '0표' 굴욕을 맛봤다. 상철은 순자, 영자, 옥순의 선택을 받아, 졸지에 '피리 부는 상철'이란 애칭을 얻었다. 반면 상철에게 직진하는 듯 했던 영숙은 고민 끝에 경수를 선택했다. 그러나, 영숙은 데이트 선택이 끝난 뒤 "내가 빠져줬다. 내가 양보한 거야"라고 다른 솔로녀들에게 생색(?)을 냈다.

현숙과 데이트를 나간 영수는 차 안에서 립밤을 찾았다. 이때 현숙은 자신이 쓰던 립밤을 건네면서, "간접?(간접 키스)"이라고 언급해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영수는 "벌써 내일 집에 가는 건데 나 울면 어떡하지"라고 걱정했고, "눈물이 많냐"는 현숙의 질문에 그는 "지나가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많은 것 같다"고 답했다. 두 사람은 이후에도 신혼부부처럼 편안하게 대화를 이어갔다.

정숙은 컨디션 저하로 영철에게 양해를 구해 데이트를 포기했다. 영철은 그런 정숙을 위해 죽과 감바스를 만들어줬다. 정숙은 "엄마도 안 끓여준 죽을 끓여준 남자는 네가 처음"이라며 감동받았다. 이후 영철은 '장거리 연애'에 대한 정숙의 생각을 넌지시 물어봤다. 정숙은 "월화수목금은 절대 불가"라고 단언했다. 그러자 영철도 "장거리는 안 되지 않나?"라고 말해 3MC를 놀라게 했다.

경수는 영숙과 데이트 시작 동시에 넌센스 퀴즈를 내 3MC를 탄식하게 만들었다. 반면 경수는 "골프 치고 싶다 갑자기, 너랑"이라고 '훅' 설렘 멘트를 던졌고, "난 어쨌든 잘 맞는다는 느낌이 들고, 가슴에 두근거림도 있다"고 '불도저 직진'했다. 하지만 영숙은 여전히 경수에 대해 확신을 가지지는 못했다. '0표 형제' 영호, 영식, 광수는 제작진과 외출, '나는 SOLO' 역대 최초로 '외부 고독 정식'을 즐겼다.

상철은 옥순, 순자, 영자와 '3:1 데이트'에 돌입했다. 상철은 순자에게 "누나"라며 '연상녀'는 힘들다는 뉘앙스를 확실히 풍겼다. 그럼에도 상철을 둘러싼 옥순, 순자, 영자의 미묘한 신경전이 계속되자, 이이경은 "왜 이렇게 살얼음판 같냐"라며 후덜덜 떨었다.

31일 밤 10시 30분 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나는솔로' 14기 상철, 옥순·영자·순자 선택 받았다…영철x정숙, '롱디' 고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