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조이人] 배너 "모두 알바 그만 뒀다…사장님들 눈물 난다며 응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본업에 집중하기 위해 모두 아르바이트는 그만 뒀어요."

'알바돌'로 불리던 배너가 '피크타임' 우승 후 오롯이 음악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이들은 근무지 사장님들로부터 축하와 응원이 쏟아졌다며, 가수 활동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배너는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피크타임' 우승 후 근황과 향후 목표 등을 전했다.

배너 단체 이미지 [사진=클렙엔터테인먼트]
배너 단체 이미지 [사진=클렙엔터테인먼트]

배너는 멤버 태환, 곤, 혜성, 아시안, 영광으로 구성된 5인조 그룹으로, 지난 2019년 2월 데뷔했다. 최근 종영한 JTBC '피크타임'에서 보컬과 댄스, 랩, 라이브 등에서 탄탄한 실력을 선보이며 최종 우승했다.

'피크타임' 종영 한 달, 이들의 일상에도 큰 변화가 찾아왔다.

소속사 행정 업무까지 봤던 리더 태환은 "'피크타임' 전에는 (회사) 업무를 직원들 대신 많이 봤다. '피크타임' 후 좋은 결과를 얻으면서 모든 업무를 내려놓고 가수에만 임할 수 있게 됐다"고 미소 지었다. 혜성은 "'피크타임' 전에는 '이런 활동합니다'라고 부모님한테 말할 수 없었다. 우승 이후 부모님에게 떳떳하고 자랑스러운 아들이 됐다. 어머님이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 영광은 "공식 SNS 팔로워가 두 배 늘었고, 팬카페 회원수가 4배 증가했다. 진심으로 감사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배너는 멤버 전원과 소속사 대표까지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계를 이어가고 있으며, '피크타임' 무대 역시 알바를 병행하며 준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알바돌'이라는 수식어로 더 유명세를 탔다.

혜성은 "멤버들이 알바(아르바이트)를 그만 뒀다. '계속 잘됐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많이 해줬다. 본업이 가수라는 것을 밝히고 알바를 하다보니, 배려를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멤버 곤이 아르바이트 했던 한 커피 프랜차이즈에서는 '커피차'를 선물해 화제가 됐다. 곤은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예전 근무지 사장님과 종종 연락했는데 '피크타임'을 보고 많이 울었다고 했다. 너무 잘됐다고 좋아해주셨다. 저도 '사장님 덕분에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아 감사하다. 과일박스 사서 가겠다고 했는데 기어코 그렇게 하지 말라고 하셨다"고 훈훈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태환은 아르바이트를 했던 떡볶이 가게에서 촬영을 하기도 했다. 머릿속에 상상만 했던 풍경이 현실이 됐다.

태환은 "떡볶이 가게에서 알바를 하며 가끔 그런 상상을 했다. '내가 만약 유명해진다면, 이 떢볶이집에서 촬영을 할 날이 올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피크타임' 비하인드 촬영을 하면서 그 꿈이 이루어졌다. 상상했던 장면이 이뤄졌을 때 '간절하게 소망하면 현실이 되는구나' 생각했다"고 감격스러워했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도 음악을, 그리고 그룹 활동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팬들의 응원 때문이었다.

혜성은 "힘든 순간에도 포기하지 않은 건 정말 팬들의 진심어린 응원이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에피소드 하나를 꺼내놨다.

혜성은 "한 번은 알바를 하던 가게에서 팬들을 만난 적이 있다. 저는 팬들에게 멋있는 모습, 무대에서 춤추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갑작스럽게 팬들을 만나 주눅이 들고 '이런 내 모습을 어떻게 생각할까' 생각이 들었다. 제품 소개를 하고 난 뒤에 손님이 배너 팬인 것을 이야기 하면서 '오빠는 무대 위든 아래든 멋지다. 무대 위에서 또 만나요'라고 했다"고 추억을 상기했다. 그는 "내가 꼭 무대를 지켜야겠다. 진심 어린 마음으로 배너를 생각해주는 팬들이 있어, 무대를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고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배너의 이같은 성실함, 음악에 대한 열정을 보고 '입덕'한 팬들도 많다. 노력하는 청춘의 모습에 자신의 모습을 투영하며 공감을 한 이들도 적지 않다.

혜성은 "저희가 알바를 한 사실이 알려지며 '알바돌'이라는 수식어가 생겼고, '알바돌 아낀다'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저도 코로나로 인해, 본업을 지키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는데 정말 공감이 됐다' '응원하고 싶다'는 댓글들을 봤다. 힘을 받고 힘을 주는 모습을 보면서 '에너지파'돌이라는 수식어가 갖고 싶다"고 말했다.

배너는 현재 컴백을 준비 중이다. 태환은 "이전에 보여준 것과는 다른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피크타임' 방송을 보면서 모니터링도 했고 부족한 점도 찾았다. 신곡에 반영을 해서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 빠른 시일내에 찾아뵙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혜성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진 것은 없지만, 정말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많이 기대해주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곤은 "좋은 음악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주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라며 "에너지와 힘, 진심을 전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활짝 웃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이人] 배너 "모두 알바 그만 뒀다…사장님들 눈물 난다며 응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