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실화탐사대', 故 서세원 사망 미스터리 "초호화호텔 거주? 돈 빌리러 다녀"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실화탐사대'가 故 서세원의 사망 미스터리를 다룬다.

18일 방송하는 MBC '실화탐사대'는 향년 68세의 나이에 이국땅에서 갑작스럽게 숨진 故 서세원 씨의 죽음을 둘러싼 미스터리에 대해 취재했다.

지난 4월 먼 이국땅 캄보디아에서 80년대 최고 MC이자 유명 코미디언이었던 서세원의 충격적인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서세원은 캄보디아 병원에서 수액을 맞다가 돌연 숨졌다. 캄보디아 경찰이 밝힌 사인은 당뇨에 의한 심정지였으나, 해당 병원은 아직 정식 개업도 하지 않아 의사도 없었던 실정이다.

'실화탐사대'가 故 서세원의 사망사건에 대해 방송한다. [사진=MBC]
'실화탐사대'가 故 서세원의 사망사건에 대해 방송한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소문만 무성했던 서세원 씨 사망에 관한 의혹을 취재하기 위해 직접 캄보디아를 찾았다.

제작진은 "열악한 현지 상황으로 인해 시신은 사망 8일 만에 이미 화장된 상태여서 부검을 통해 사인을 밝히는 것은 불가능했다"라며 "미궁에 빠진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서 씨의 사망 직전 단서들을 추적했다"고 전했다.

사망 당시 현장에서는 故 서세원이 맞은 것으로 보이는 의문의 수액 하나가 발견됐다. 사망 직후 현장을 찾았던 서세원의 지인은 서 씨가 팔에 수액을 꽂고 있었고 수액의 색깔은 '오렌지 색'이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또 다른 제보자는 현장에서 하얀색 주사액을 목격했다는 엇갈린 증언을 내놨다. 하얀 색깔 때문에 '우유 주사'라고도 불리는 전신마취제 프로포폴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사건 당일 서 씨에게 주사액을 놓았던 간호사를 찾을 수 있었다"라며 "서 씨가 사망할 당시 맞았던 수액의 정체는 무엇인지, 서 씨에게 주사액을 놓았던 간호사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본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목회자와 초대박 사업가, 빈털터리 등 서세원을 둘러싼 무성한 소문에 대해서도 짚어본다.

지난 2019년 말 재혼한 아내, 어린 딸과 함께 캄보디아 프놈펜에 정착한 故 서세원은 캄보디아에서 목회자로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그는 캄보디아의 여러 교회를 드나들며 바쁘게 활동했다.

그런데 일각에서는 그가 초대박 사업가라는 소문이 돌았다. 故 서세원은 실제로 2년 전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캄보디아에서 방송국, 가상화폐 관련 사업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그는 60층 높이의 방송 센터와 레지던스, 1천200억 원 상당의 중계료를 언급하며 행복해했다. 그는 사망 전까지 가족들과 월세 800만 원짜리 호화 호텔에서 살며, 무려 3조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 계약까지 따냈다며 주변인들에게 자랑했다고 한다.

그러나 '실화탐사대' 제작진 앞으로 정반대의 제보가 접수됐다. 익명의 제보자에 따르면 故 서세원이 한국에서 가져온 돈을 모두 써버리고, 주변인들에게 돈을 빌리러 다녔다는 내용이다.

'실화탐사대' 측은 "캄보디아 프놈펜 현지 취재를 통해 서세원 씨 사망에 얽힌 의혹을 밝히고, 한국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고인의 마지막 삶의 궤적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실화탐사대'는 이날 밤 9시 방송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실화탐사대', 故 서세원 사망 미스터리 "초호화호텔 거주? 돈 빌리러 다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