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바달집4' 로운 "김혜윤, 머리 안 감으면 정수리 냄새 나" 찐친 케미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로운과 김혜윤이 찐친 케미를 자랑했다.

24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4'에는 김혜윤, 이재욱이 출연했다.

이날 성동일은 세 사람의 키 차이에 놀랐다. 이재욱, 김혜윤, 로운은 각각 187cm, 160cm, 190cm이다.

바퀴달린집4 [사진=tvN 캡처]
바퀴달린집4 [사진=tvN 캡처]

성동일은 키 차이가 많이 나는 김혜윤에게 "넌 이 멤버에 어떻게 들어간 거냐"고 물었고, 김혜윤은 "그래서 말이 잘 안 들린다. 제가 너무 밑에 있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드라마 찍을 때 렌즈를 못 당기겠다"고 걱정했고, 이재욱은 "그래서 항상 혜윤이한테 박스 같은 걸 깔아줬다"고 설명했다.

성동일은 로운과 김혜윤에게 로맨스물 투샷을 부탁했고, 로운은 "저는 가끔 혜윤이가 머리 안 감으면 정수리 냄새가 살짝 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혜윤은 "오늘은 감고 왔다"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바달집4' 로운 "김혜윤, 머리 안 감으면 정수리 냄새 나" 찐친 케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