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아이뉴스24 <다음 마이뉴스> 구독하러가기

네이버 메인에서 <아이뉴스24> 구독하러가기


[창간18년] 박해일, 충무로 최고의 배우…이정재·마동석도 빛났다

[2022엔터 설문조사] 박해일·이정재·마동석, 이견 없는 충무로 절대 강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창간 18주년을 맞아 9월19일부터 10월4일까지 2022년을 빛낸 드라마, 영화, 배우, 가수, 예능프로그램 등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는 엔터테인먼트사·방송사 재직자, 영화 및 방송 콘텐츠 제작자, 연예부 기자 등 업계 종사자 200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를 부문별로 소개한다.[편집자주]

올해는 팬데믹 시대가 도래한 지 3년 만에 가장 많은 관객들이 극장을 찾은 해였다. '범죄도시2'가 무려 1천2백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해 팬데믹 이후 최초 천만 영화에 등극했으며, '헤어질 결심'과 '브로커'는 칸국제영화제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여기에 '한산: 용의 출현'과 '공조2: 인터내셔날'이 '범죄도시2'를 이어 강력한 흥행력을 보여줬고,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인 '헌트' 역시 좋은 평가와 성적을 얻으며 앞으로의 행보를 더욱 기대케 했다. 스타 감독과 '믿보배'들의 활약도 컸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박해일이 있다.

배우 박해일이 6일 오후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박해일이 6일 오후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 1위, 충무로 찢은 박해일의 놀라운 저력

'헤어질 결심'과 '한산: 용의 출현'으로 올해 극장가를 휩쓴 박해일이 총 72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박찬욱 감독과 첫 호흡이었던 '헤어질 결심'에서 형사 해준 역을 맡은 박해일은 칸국제영화제를 시작으로 국내외 영화제에 초청돼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박해일은 춘사영화제와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청룡영화상과 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며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헤어질 결심' 뿐만 아니라 726만 명을 동원한 '한산: 용의 출현'을 통해 흥행력까지 입증하며 명실공히 올해 최고의 배우로 우뚝 섰다. 그는 '명량' 최민식과는 또 다른 이순신 장군의 고뇌와 리더십을 진중하게 그려내며 '역시 박해일'이라는 극찬을 얻었다. 박해일의 부단한 노력과 탄탄한 연기 내공이 깊게 깔려 있는 '한산: 용의 출현' 역시 '헤어질 결심'과 함께 올해를 대표하는 영화로 자리매김했으며, 오는 16일에는 감독 확장판인 '한산 리덕스'로 관객들을 만나게 됐다.

박해일은 조이뉴스24에 "관객 여러분들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나니 더 없이 행복하고 감사하단 마음 뿐"이라는 "한국영화를 사랑하는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밝혔다.

배우 이정재가 19일 인천광역시 중구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1회 청룡시리즈어워즈' 시상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이정재가 19일 인천광역시 중구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1회 청룡시리즈어워즈' 시상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 2위 이정재, 감독 데뷔까지 완벽하다

이정재는 설문결과 총 50표를 얻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해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전 세계 신드롬을 일으켰고, 에미상 TV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또 한번 새 역사를 쓴 이정재는 올해 배우 뿐만 아니라 감독으로도 엄청난 성과를 보여줬다.

감독 데뷔작인 '헌트'에서 이정재는 연출 뿐만 아니라 각본, 연기까지 모두 다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찬사를 얻었다. 특히 '헌트'는 이정재와 정우성이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재회한 영화로 화제를 모았던 작품. 이정재는 4년 동안 고친 시나리오로 정우성을 사고초려 만에 캐스팅했고, 두 사람의 고민과 열정 끝에 만들어진 '헌트'는 첩보 액션 영화의 새 장을 열었다는 극찬을 얻었다. 이에 이정재는 부일영화상에서 신인감독상을 수상했으며, 청룡영화상과 대종상영화제 신인감독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정재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스핀오프인 '레이' 출연을 확정 짓는 동시에 연출까지 논의를 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스타워즈'의 새로운 시리즈인 디즈니플러스 '애콜라이트'에도 캐스팅 되어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배우 마동석이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2' 천만 흥행 감사 GV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마동석이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2' 천만 흥행 감사 GV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 3위 마동석 유니버스는 건재했다

올해 한국 영화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한 '범죄도시2'의 마동석은 29표를 얻어 3위를 차지했다. 가리봉동 소탕작전 후 4년 뒤, 금천서 강력반의 이야기를 담은 '범죄도시2'는 전작 못지 않은 통쾌함과 재미로 개봉 즉시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마동석 뿐만 아니라 윤계상을 이어 빌런으로 등장한 손석구의 활약도 관전 포인트였다.

이에 무려 1천269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범죄도시2'는 팬데믹 이후 최초 천만 영화에 등극했을 뿐만 아니라 역대 20번째 천만 한국 영화가 됐다. 특히 마동석은 '부산행', '신과함께-죄와 벌', '신과함께-인과 연'에 이어 주연작 4번째 천만 영화라는 기록을 세웠다. 이에 힘입어 마동석은 '범죄도시' 시리즈를 8편까지 준비 중이라는 계획을 밝혔으며, 현재 '범죄도시3' 촬영에 한창이다.

이 가운데 마동석은 오는 11월 30일 개봉 예정인 '압꾸정'으로 또 한번 연기 변신을 꾀한다. '마블리'의 매력을 극대화시킬 예정인 것. 최근에는 예정화와 지난해 혼인신고를 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화제를 모으기도. 일과 사랑 모두 다 잡고 전 세계에 '마블리'의 강력함을 뽐내고 있는 '마동석 유니버스'에 큰 기대가 쏠린다.

'범죄도시2'로 강력한 빌런 캐릭터를 구축한 손석구는 20표로 4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브로커'와 '비상선언'의 송강호는 7표를 얻어 5위를 차지했다. 또 윤여정과 정우성, 현빈, 이병헌은 각각 5표를 얻어 그 뒤를 이었다. 이들 외에도 유해진, 탕웨이, 조우진, 이광수, 주원, 박지환, 김우빈, 하정우, 강동원, 변요한, 설경구, 안성기, 임윤아 등이 거론됐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우영우' 제작사 대표 "전세계 리메이크, 고래는 불변"②

    서예지 '이브', 올해 최악의 드라마…'종이의집' 2위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