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살림남' 측, 미성년자 포경수술 논란 사과 "가족 동의 받아, 불편 끼쳐 죄송"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제작진이 야구선수 출신 홍성흔 아들의 포경수술 장면을 방송에 내보낸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제작진은 19일 KBS 홈페이지에 "저희 '살림남2'에 보내주신 관심과 애정에 감사드리며 지난 17일 '살림남2' 방송 내용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살림남2' 중학생들의 포경수술 장면이 논란을 빚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

지난 17일 방송된 '살림남2'에서는 홍성흔의 아들 화철 군과 그의 친구들이 포경수술을 받는 장면을 노출해 일부 시청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제작진은 "해당 방송은 청소년기 자녀에게 올바른 성교육을 하고자 했던 부부의 고민에서 시작됐다"며 "가족 사이에서도 이야기를 꺼내기 쉽지 않았던 자녀의 성교육과 포경 수술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이를 통해 부모와 자녀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보여 드리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출연자들의 동의를 얻었다고도 강조했다. 제작진은 "가족 간의 대화를 통해 학생들 스스로 포경 수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그 내용을 방송으로 보여 드리는 것에도 가족은 모두 동의했다. 이 과정은 한 달 반의 충분한 기간 학생과 부모님이 함께 고민과 의논 끝에 결정한 내용이며 본인들의 자발적인 의사결정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생의 부모님도 이를 존중하여 촬영에 합의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제작진의 어떠한 개입도 없었다"라며 "또한 모든 수술 장면의 촬영은 부모님의 참관하에 이루어졌으며, 출연 가족 모두 훈훈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마쳤다"고 촬영 당시 분위기를 설명했다.

제작진은 "하지만 가족들이 '성'(性)에 관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나누는 모습을 보여 드리려 했던 제작 의도와 달리,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이번 기회를 거울삼아, 향후 더욱 신중하게, 방송을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출세작 되고파"…'월수금화목토' 전무후무 계약결혼 로맨스 왔다

    이상엽, '아티스탁 게임' MC 발탁 "고마워요 Mnet"(공식)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