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종합] "출세작 되고파"…'월수금화목토' 전무후무 계약결혼 로맨스 왔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월수금화목토'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이 슈퍼스타가 되기 위한 출세를 건 로맨틱코미디를 선보인다.

19일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 남성우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이 19일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월수금화목토'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이 펼치는 퐁당퐁당 격일 로맨스다. 박민영은 계약결혼 마스터 최상은으로, 고경표는 최상은의 월수금 장기고객이자 미스터리한 인물 정지호 역을 맡았다.

남성우 감독은 "계약결혼 마스터 최상은이 월수금엔 정지호를, 화목토엔 강해진을 만나 계약 결혼을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세 명이 선보이는 귀엽고 웃기고 슬픈 이야기다. 편하게 볼 수 있지만 생각할 거리도 있는 드라마"라 설명했다.

'로코여신' 박민영이 선택한 로코 복귀작인만큼 기대감도 큰 터. 박민영은 "'기상청 사람들'은 오피스물이라 대사량도 많고 심리적 스트레스도 컸다. 그 때 이 대본을 보고 '좀 웃으면서 놀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욕심을 냈다. 다시 웃는 촬영장으로 돌아와서 기쁘다"고 말한 뒤 "'로코여신' 수식어는 감사함이 크다. 배우로서 어떤 타이틀을 가지는 건 영광이다. 부담보다는 나이에 걸맞는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을지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배우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 남성우 감독이 19일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특히 고경표는 6년 만에 로코 컴백작으로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고경표는 "'질투의 화신' 이후 6년 만이다. 그 때와는 좀 다른 모습이다. 많은 분들의 사고와 가치관이 이걸 받아들일 수 있겟다 싶어서 지금 시대에 이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여기 참여할 수 있게 돼 영광이다"고 밝혔다.

김재영은 데뷔 후 처음으로 로코 장르에 도전했다. 김재영은 "나를 로코에 써주셔서 감사드린다. 그 전엔 어둡고 사연 있는 캐릭터만 해서 밝은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 또 다들 또래 배우들이라 내 밝은 모습이 많이 비춰질 것 같다"며 "내 평소 말투나 행동이 장난기 있어서 캐릭터와 잘 녹여져서 시청자에게 잘 전달됐으면 한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김재영은 "로코는 젊은 층들이 좋아해주는 장르이지 않나. 유명한 배우들이랑 하게 됐으니 나도 유명해지고 싶다. 그들에게 물을 타고 싶다. 벌써 SNS 팔로워도 조금씩 늘고 있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박경림은 "출세가 걸린 작품인 것 같다. 출세작 제작발표회"라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배우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 남성우 감독이 19일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남성우 감독 역시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 캐스팅 배경을 전했다. 남성우 감독은 "내가 이 작품을 하게 됐을 때 이미 박민영에게 제안이 들어가 있는 상태였다. 나는 마다 할 이유가 없는 캐스팅이었다. 너무 좋았다. 고경표는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스쳐 지나갔는데 섬세한 연기가 좋아서 제안했다. 김재영은 '백일의 낭군님'으로 연을 맺었는데 잘 될 것 같았다. 나도 잘 되고 싶고 그래서 이 작품으로 만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재영은 슈퍼스타 강해진 역이 부담스럽지 않았냐는 질문에 "슈퍼스타가 돼 보지 못해서 부담스럽다. 하면서 자신감이 생겼다. '이렇게 살아가는 건가?' 싶었다. 강해진의 행동이 대담해서 어려웠는데, 갈수록 변하더라. 간접경험이지만 너무 건방져보이지 않도록 스스로를 누를 정도다. 슈퍼스타의 모습이 잘 보였으면 한다"고 답했다.

또 박민영은 드라마를 통해 고경표 김재영의 남다른 콘셉트와 케미스트리를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민영은 "고경표는 본인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에너지를 보여준다. 노래가 끊이지 않는다. 옆 대기실을 쓰는데 잠을 못 잔다. 1초도 안 쉬고 노래가 흘러나온다. 대사 연습하다가 갑자기 노래를 해서 오디오 감독님이 놀랄 때도 있다. 가수랑 연기를 하고 있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박민영은 "김재영은 필터링이 없다. 처음엔 코드가 안 맞나 생각할 정도로 솔직해서 놀랐는데, 지내보니까 저게 본인의 매력이었다. 다행히 코드가 잘 맞아서 너무 웃고 있다. 우리 다 너무 솔직하다. 배우들이 감독님한테 하는 예의상 말투도 별로 없다. 다같이 노래방에 갈 정도다. 매일 웃으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이 19일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남성우 감독이 평가하는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의 연기 합은 어떨까. 남성우 감독은 "내가 드라마의 1차 시청자이지 않나. 고경표 박민영은 정말 연기 합이 잘 맞는다. 내가 대본 분석하고 현장을 가지만, 두 사람이 리허설을 하면 깜짝 놀랄 정도로 재밌다. 내가 해야 할 일을 잊고 빠져서 보는 경우가 많다. 김재영은 극중이나 실제로도 귀엽다. 박민영이 귀여워 하는 티가 난다. 둘의 모습만 봐도 흐뭇하다. 고경표 김재영이 붙었을 때가 제일 재밌다. 멀쩡하고 키도 큰 사람들이 유치하게 티격태격하는데 어쩌면 실제 모습 같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박민영은 "날씨가 추워졌다. 이제 따뜻한 사랑 이야기를 봐야 할 때가 됐다"고 말했고, 고경표는 "즐겁고 행복한 기분 느끼고 싶다면 '월수금화목토' 찾아봐 달라. 정말 재밌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또 김재영은 "계약결혼이라는 신선한 소재다. 사랑하고 싶게 만드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 덧붙였다.

한편 '월수금화목토'는 21일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퐁퐁남 화이팅" "아동학대 하실분"…송도맥주축제 MC 발언 논란

    '프듀2' 정동수, 사생활 논란 사과 "수치심 느꼈을 분께 죄송"(전문)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