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오상진, '심심한 사과' 논란에 "조롱 바람직하지 않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상진이 '심심한 사과' 논란에 생각을 밝혔다.

오상진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뒤늦게 올려보는 문해력 논란에 대한 나의 생각"이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 제작발표회 [사진=정소희 기자]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 제작발표회 [사진=정소희 기자]

앞서 한 콘텐츠 전문 카페에서는 "예약 과정 중 불편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심심한 사과 말씀 드린다"라고 말하며 판매 과정 중 불거진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심심하다'의 '마음의 표현 정도가 매우 깊고 간절하다'는 뜻이 아닌 일상적으로 쓰이는 '지루하고 재미 없다'는 뜻으로 이해, 거센 항의가 이어졌고 문해력 부족 논란을 불거져 최근 여러 곳에서 거론됐다.

이에 오상진은 "언어는 변하기 마련"이라며 여러 사례를 들면서 "한국어는 참 어렵다. 모든 사람들이 다 알 수는 없다. 그리고 그래야만 할 이유도 없다. 그러니까 결론적으로 이걸 가지고 싸울 이유가 없다"라고 했다.

그는 무엇보다도 지나친 자기 확신과 오만으로 인해 이번 논란이 불거졌다고 짚으면서 "고객을 상대하는 업체가 사과를 하면서 조롱할 이유는 없다. '심심한'이라는 말이 거슬리게 들릴 수도 있지만, 순간의 화를 누르고 사전을 한 번 찾아봤다면 이런 갈등도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롱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공정하다는 착각'에서 마이클 샌델은 학식을 갖춘 이들의 거드름과 무시가 사회의 갈등을 격화시켰다고 분석했다. 한 번 더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는 태도가 더 낫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끝으로 오상진은 "서점을 하는 사람으로서 아무도 책을 읽지 않는 세상이 된 건 좀 아쉽기는 하지만, 뭐 어쩔 수 없는 것 아닌가. 예능을 짤로도 보고 드라마도 배속을 높여 보는 시대가 된 지 오래"라고 내다봤다.

그는 "세상의 흐름에 맞는 소통법과 노력이 무엇보다 필요하지 않을까하는 이야기를 너무 길게 쓰는 나 자신이 싫기는 하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오상진, '심심한 사과' 논란에 "조롱 바람직하지 않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