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월수금화목토' 박민영·고경표·김재영, 대본리딩부터 믿보 케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월수금화목토'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이 첫 만남부터 '믿고 보는 케미'를 자랑했다.

tvN 새 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연출 남성우/ 극본 하구담)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이 펼치는 퐁당퐁당 격일 로맨스.

'월수금화목토'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사진=tvN]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을 캐스팅 완료하고 '간 떨어지는 동거', '꼰대인턴', '킬잇' 등을 연출한 남성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감각적이면서도 재기 발랄한 연출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월수금화목토' 측은 12일, 주요 출연진들이 한자리에 모인 대본리딩 현장 사진과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남성우 감독과 하구담 작가를 비롯해 박민영(최상은 역), 고경표(정지호 역), 김재영(강해진 역)과 진경(유미호 역), 강형석(우광남 역), 박철민(수석부장 역), 박경혜(김유미 역), 오륭(강선진 역) 등이 한자리에 모여 첫 대본리딩부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먼저 환한 미소와 함께 현장에 들어선 박민영은 넘치는 에너지로 분위기를 리드했다. 본격적으로 대본리딩에 들어가자 박민영은 완벽한 외모, 능력, 매력을 탑재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 역에 완벽 동화되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계약 결혼 고객에 따라 확확 뒤바뀌는 분위기가 감탄을 자아냈다. 지적인 걸크러시에서부터 사랑스러움, 반전의 허당미까지 변화무쌍하게 넘나들며 '로코여신'의 진수를 보여준 것. 이제까지 본 적 없는 박민영의 또 다른 매력이 화수분처럼 쏟아질 것이 예고됐다.

고경표는 남다른 피지컬과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2022년 올 가을 여심에 물음표를 남길 치명적 변신의 시작을 알렸다. 최상은의 월수금 장기고객 '정지호' 역의 고경표는 중저음의 목소리와 차분한 분위기로 베일에 싸인 정지호 캐릭터를 표현해 은근한 긴장감을 유발하다가도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심장을 어택하게 만들었다.

김재영은 우월한 기럭지와 능청스러운 연기로 '로코원석'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재영은 슈퍼스타 화목토 신규고객 '강해진' 역을 맡아 탑스타의 남다른 포스 뒤에 숨겨진 엉뚱하고 개구진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박민영에게만 한정으로 작동되는 귀여운 오지랖과 대형견 같은 멍뭉미로 리딩부터 새로운 국민 연하남의 탄생을 예고했다.

박민영은 고경표, 김재영과 각각의 케미를 폭발시키며 상반된 설렘을 자극했다. 고경표와는 예의를 차린 절제된 로코 케미로 심박수를 높이는 반면, 김재영과는 서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투닥투닥 케미로 깨알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여기에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 사이에 삼각 로맨스까지 더해지며 현장을 들었다 놨다 했다는 전언이다.

진경은 남다른 카리스마로 극의 무게감을 더했다. 또한 강형석은 박민영과 연애 감정은 제로인 현실 절친으로 공감 백배의 남사친여사진 케미를 폭발시켰고, 박철민은 특유의 애드리브와 개성 강한 연기로 웃음을 배가시켰다. 이처럼 출연진들은 첫 대본리딩부터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폭풍 활약을 예고했다.

'월수금화목토' 제작진은 "시간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로 몰입도 높은 대본리딩이었다"라며 "배우들 모두 섬세한 캐릭터 분석으로 맞춤옷 열연을 펼쳐줬고 무엇보다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이 비주얼, 연기, 케미까지 모든 합이 완벽해 리딩 내내 즐거웠다. 사랑스러운 로코로 찾아뵐 것이니 '월수금화목토'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월수금화목토'는 오는 9월 '아다마스'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서울, 마지막 축제"…임영웅, 4개월 달려온 전국투어 막공

    "현직 기장처럼 완벽" '비상선언' 김남길, '연기神' 입증한 비행 훈련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