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종합] "8월은 소녀시대"…팬들에게 약속한 영원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국내 최장수 걸그룹' 소녀시대가 5년만에 완전체 귀환하며 팬들에게 영원을 약속했다.

5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 볼룸에서 그룹 소녀시대 정규 7집 'FOREVER 1'(포에버 원) 발매 기념 기자회견이 열렸다.

그룹 소녀시대가 5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데뷔 15주년 기념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 컴백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룹 소녀시대가 5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데뷔 15주년 기념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 컴백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소녀시대는 데뷔 15주년을 맞아 멤버 8명이 모두 참여하는 완전체 앨범을 발표한다. 소녀시대의 새 음반은 2017년 8월 발매한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 이후 약 5년 만이다.

소녀시대는 5년만 완전체 컴백 소감을 전하며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써니는 "오늘이 소녀시대 데뷔한 지 15년 되는 날이다. 소녀시대와 팬이 자축할 수 있는 15주년 만들려고 노력했다. 좋은 마음으로 봐 달라"고 말했고, 티파니는 "8월 초부터는 소녀시대의 계절인데, 15주년 기념하는 해에 정규앨범 냈으니 많이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수영은 "아침부터 생일 분위기 제대로 내는 것 같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같이 소녀시대 생일 축하해달라"고 말했고, 효연은 "시원한 곡으로 꽉꽉 채워서 냈으니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아는 "소녀시대 오랜만의 컴백인만큼 준비 많이 했으니 기대해달라"고 말했고, 태연은 "소녀시대가 5년만에 단체 활동 하는 거라 더 열심히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유리는 "완전체로 5년만에 돌아온 만큼 8월을 소녀시대의 달로 잘 만들어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소녀시대는 지난해부터 완전체 컴백 준비를 해왔다고. 수영은 "지난해 14주년부터 컴백 얘기를 해왔다. 14주년 8월에 앨범을 내려고 했지만 뭔가 15주년에 제대로 정규 앨범으로 내고 싶은 기분이 들었다. 우리끼리 회의를 해서 좀 더 여유를 두고 제대로 된 앨범을 하고 싶다고 회사에 얘기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소녀시대 타이틀 곡 'FOREVER 1'은 다이내믹한 전개와 에너제틱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팝 댄스 곡으로, 소녀시대 특유의 시원한 가창이 마치 페스티벌 현장에 있는 듯한 신나는 분위기를 선사하며, 가사에는 언제 어디서나 힘이 되어주는 소중한 사람들에 대한 영원한 사랑을 표현해 의미를 더했다.

태연은 타이틀곡 '포에버 원'에 대해 "우리의 상황을 켄지에게 모두 말해 부탁하게 된 맞춤 제작 곡이다. 소중한 사람을 위한 영원한 사랑을 담은 곡이다. 지금의 소녀시대가 말할 수 있는 내용이다. 우리에게 찰떡같은 곡이다"고 말했고, 써니는 "시작부터 '포에버 원'을 외치며 영원을 약속하는 다짐도 담았다. 더운 여름에 청량감 느낄 수 있는 시원한 노래다"고 말했다.

특히 '포에버 원' 티저 초반에 데뷔곡 '다시 만난 세계'가 떠오르는 멜로디가 담겨 팬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수영은 "정확히 '다시 만난 세계'를 떠올릴 수 있는 곡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었다. '다시 만난 세계'라는 가사가 주는 의미가 참 여러가지더라. 제2의 '다만세' 같은 곡이었으면 했고 모두가 따라부를 수 있길 바랐다"고 말했다.

그룹 소녀시대 써니와 티파니가 5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데뷔 15주년 기념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 컴백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룹 소녀시대 태연과 수영이 5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데뷔 15주년 기념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 컴백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룹 소녀시대 윤아와 서현이 5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데뷔 15주년 기념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 컴백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수록곡 설명도 이어졌다. '럭키 라이크 댓'과 관련, 윤아는 "소원하면 언제든 다시 만날 수 있다는 내용의 곡이다. 노래를 듣자마자 팬클럽 소원이 떠올랐다. 우리만의 에너지가 제일 잘 드러난 곡"이라며 "이 곡을 제일 처음 녹음한 곡인데 전체 멤버들의 목소리를 들으니 울컥했다. 이 곡을 빨리 팬들에게 들려드리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고 설명했다.

티파니는 직접 작곡한 노래 '빌런'에 대해 설명했다. 티파니는 "멤버들을 생각했을 때 '퍼포먼스'가 가장 떠올랐다. 밝은 소녀시대를 좋아하는 분들도 있지만 '다크 소시'를 좋아하는 분들도 많았다. 프로듀싱부터 보컬 디렉팅까지 봤는데 멤버들이 너무 멋있게 잘 불러줬다. 수영이 멋있게 작사해줬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수영은 "'빌런'이 악당이라는 뜻도 있지만 괴짜라는 뜻도 있다. 괴짜처럼 개성이 가장 뚜렷한 멤버는 소녀시대가 아닌가 싶었다. 새비지한 부분을 녹여낸 가사다"고 작사 과정을 밝혔다.

'유 베러 런'과 관련, 서현은 "'런 데빌 런' 이후 서사를 담은 노래다. '런 데빌 런'이 떠오르는 가사라 듣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 '다크 소시'와 파워풀한 보컬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소녀시대의 '광야 세계관' 편입 여부에 대해 태연은 "SM 모든 가수들이 세계관이 있다. 그래서 우리도 소리의 여신이라는 세계관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계속 세계관을 만들어 가는 상황이라 우리도 좀 더 이해가 필요하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소녀시대는 개인 활동을 해온 지난 5년간 서로가 가장 그리웠던 순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소녀시대는 "대기실에서 제일 많이 그리웠다. 우리끼리 시끄러웠던 게 너무 그리웠다. '대기하는 그 시간도 행복하고 소중한 거였구나' 매일매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데뷔 후 15년간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들도 공개됐다. 효연은 "우리 콘서트 투어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연습 과정부터 먹은 음식까지 생각이 날 정도로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고, 수영은 "후배들이 해외 투어를 하는 걸 보면 해외에서 사랑 받는게 쉽지 않다고 느낀다. 우리도 어느 나라에 도착하는 지도 모를 만큼 바쁜 시간이 있었는데, 해외 팬들을 만났던 그 순간이 새록새록 기억에 남는다. 멤버들 호텔 방에 모여서 수다 떨고 놀았던 게 수학여행 떠오르듯 가끔 생각난다"고 답했다.

이어 서현은 "우리끼리 숙소 생활 했을 때 기억에 남는다. '5분 토크'라고 촛불 들고 조금이라도 소통하는 시간이었는데, 그 당시에는 '이게 그렇게 좋은가?' 귀찮고 피곤했었다. 하지만 떠올려보니 우리끼리 소통 잘 할 수 있었던 기반이 숙소 생활 하면서 만들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룹 소녀시대가 5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데뷔 15주년 기념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 컴백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국내 최장수 걸그룹'으로 불리는 소녀시대의 솔직한 소회는 어떨까. 유리는 "15년간 한 자리를 지킨다는 의미가 특별하다. 그렇게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 원동력은 기다려주는 팬들이다. 그래서 계속해서 'ing'를 할 수 있다. 각자 자리에서 열심히 활동 중이지만 소녀시대를 지키고 싶다는 의지와 마음은 같다. 그런 데서 멤버들과 돈독한 단합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태연은 "소녀시대가 소녀시대를 너무 좋아한다. 여자들 8명 의견을 모으기가 쉽진 않았다. 하지만 소녀시대가 소녀시대를 너무 좋아하다보니 지키고 싶어 한다. 목적이 같다 보니 이 순간까지 오게 된 것 같다. 그게 장수 비결이다"고 강조했다.

향후 소녀시대의 활동 가능성은 어떨까. 태연은 "우리는 개인 활동을 5년간 해오다가 뭉쳤다. 과거도 미래도 생각할 시간이 없다. 지금 당장이 너무 중요하다. 앞으로의 계획까진 생각하지 않았다. 이번 활동을 통해 느낀 점을 가지고 향후 방향성을 정할 예정이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2007년 8월 싱글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한 소녀시대는 한류를 확장한 대표 걸그룹 중 한 팀으로 평가받는다. '지(Gee)', '소원을 말해봐 '(Genie), '라이언 하트(Lion Heart)' 등 발표하는 곡마다 히트하며 한국은 물론 일본, 중국 등 아시아 각국 대중으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태티서' 등 유닛 및 솔로 활동을 통해서도 다채로운 음악 색깔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이번 앨범 역시 독보적인 음악과 무대로 올여름 가요계를 평정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소녀시대 "8월=소녀시대의 달, 우리 생일 다함께 축하해달라"

    '5년 만에 완전체' 소녀시대, 레전드 걸그룹의 귀환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