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 셀러뷰를 모르고 블로그 인스타 유튜브를 한다고!

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 꽝없는 리뷰체험! 셀러뷰 한번 해봐

[I2F2022] MZ세대는 어떻게 돈을 벌까?


[퇴근길이슈] 톰크루즈·남주혁 학폭 사실무근·유희열 성시경 노래·영호 영자 결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바쁘고 소란스러운 나날들, 오늘은 세상에 또 어떠한 일들이 일어났을까요. 조이뉴스24가 하루의 주요 뉴스와 이슈를 모아 [퇴근길 이슈]를 제공합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편집자주]

◆ 톰크루즈, 10번째 내한 "또 올게요"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20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영화 '탑건: 매버릭'(감독 조셉 코신스키)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탑건: 매버릭'으로 10번째 내한한 배우 톰 크루즈가 "앞으로 서른번, 마흔번이라도 다시 오고 싶다"라며 여전한 한국 사랑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호텔 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탑건: 매버릭' 프레스 컨퍼런스에는 배우 톰 크루즈를 비롯해 제리 브룩하이머 프로듀서,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가 참석했습니다.

2018년 이후 4년만에 한국을 재방문한 톰 크루즈는 "아름다운 문화를 가진 나라에 다시 오게 돼 대단한 영광"이라며 "다시 뵙게 되어 영광이다. 내년 여름 그 다음해 여름에도 다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앞서 톰 크루즈는 1994년 '뱀파이어와의 인터뷰'로 첫 내한했고, 올해까지 총 10차례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중 최다 내한 기록입니다.

그는 "어제(19일) 한국 관객들과 함께 영화를 본 것이 아름다운 경험"이라며 "지난 몇년간 고생한 걸 생각하면 더욱 벅차다. 여러분의 환영에 감사드린다. 기다려주신 팬들 감사하다. 여러분들 위해 만들었고, 앞으로도 그렇게 만들겠다"고 벅찬 소회를 전했습니다.

영화 '탑건: 매버릭'은 1986년 개봉한 '탑건'에 이어 무려 36년 만에 등장한 후속편입니다. 그는 "수십년간 수많은 팬들이 '탑건'의 후속편을 원했다. 그 기대감이 부담이 되기도 했다. 제대로 할 수 있을때 다시 해보자며 여러가지 시도를 했다"라며 기대감을 당부했습니다.

톰 크루즈는 또한 자신의 영화를 보며 함께 늙어간 중장년층 관객들을 향해 "영화를 보면서 울어도 된다. 여러분을 위한 영화"라고 격려의 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탑건: 매버릭'은 22일 개봉합니다.

◆ 남주혁 학폭 의혹 제기…소속사 "사실 아냐, 해당 매체+폭로자 법적대응"

배우 남주혁이 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배우 남주혁과 관련한 학폭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가 이를 부인했습니다.

20일 남주혁의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은 "최초 보도기사에 관해 배우에게 관련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라며 "이번 기사가 나가기까지 소속사나 배우에게 단 한 번의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은 매체의 일방적인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공식입장을 냈습니다.

이날 모 온라인 매체는 남주혁의 고등학교 동창 A씨가 중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약 6년간 남주혁으로부터 학교 폭력을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A씨는 남주혁이 졸업한 수일고등학교 2013년도 졸업앨범을 공개하며 "학폭을 심하게 당했던 친구들은 TV 보기를 멀리하고 있고,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소속사는 허위 보도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책임을 물어 해당 매체를 상대로 신속하게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신청 등을 할 예정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냈습니다. 또한 최초 보도를 한 해당 매체 기자 및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형사 고소를 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소속사는 "이 시간 이후로, 소속사는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명확한 사실확인 절차 없이 이를 온라인(SNS, 유튜브)에 게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남주혁은 드라마 영화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 중으로 최근에는 tvN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에 출연했습니다.

◆ 유희열, 연이은 표절 의혹…이번엔 성시경 노래까지

JTBC '비긴어게인' 제작발표회 [사진=정소희 기자]

작곡가 겸 가수 유희열을 둘러싼 표절 시비가 이어지고 있습닌다.

최근 한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유희열이 작곡한 성시경의 '해피 버스데이 투 유'가 일본 록밴드 안전지대 보컬 타마키 코지의 곡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성시경의 '해피 버스데이 투 유'는 유희열이 작사, 작곡, 편곡해 2002년에 발표됐으며, 타마키 코지의 곡 '해피 버스데이 투 유'는 1998년 발매됐습니다.

유희열 소속사 안테나가 이번 표절 시비를 두고 재차 입장을 밝힐지 여부도 관심사입니다.

앞서 유희열은 일본 뉴에이지 피아니스트 사카모토 류이치 곡의 표절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한 바 있습니다. 유희열은 지난 14일 소속사 안테나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긴 시간 가장 영향 받고 존경하는 뮤지션이기에 무의식중 기억 속에 남아 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곡을 쓰게 됐고 발표 당시 저의 순수 창작물로 생각했지만 두 곡의 유사성은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유희열의 사과 이후에도 '내가 켜지는 시간', '해피 버스데이 투 유' 등 꾸준히 표절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논란은 더욱 커져갈 전망입니다.

◆ '나는 솔로' 6기 영호·영자, 결국 결별 "서로의 길 응원"

'나는 솔로' 6기 영호 영자가 결별했다. [사진=영호 영자 인스타그램]

'나는 솔로' 6기 커플 영호와 영자가 결별했습니다.

영호와 영자는 최근 함께 운영하던 커플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습니다. 이에 앞서 함께 찍은 사진을 삭제해 결별설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이후 영호는 "영자와 잘 만나고 있나"라는 네티즌에 "죄송하다. 각자 서로의 길을 응원하기로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영자도 "두 분 다시 만나시는 거냐"라는 질문에 "아뇨!"라고 답했습니다.

영호와 영자는 지난 3월 방송된 '나는 솔로'에서 촤종 커플이 됐고,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습니다. 영호와 영자는 방송이 끝난 후 영숙, 영철 커플과 더블 데이트를 즐기기도 하며 응원을 받았지만, 아쉽게도 각자의 길을 걷게 됐습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빙상계 아이돌' 황대헌·차준환, '안다행' 뜬다…"절친 멤버 더있다"

    이달의 소녀 "'퀸덤2' 후 첫 컴백, 경연 마음가짐 잊지 않겠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