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 셀러뷰를 모르고 블로그 인스타 유튜브를 한다고!

ICTF 2022 : 메타버스를 정의한다

아이뉴스24, 메타버스를 정의한다


'놀면 뭐하니?' 송혜교→이성경 "주변에서 많이 알아봐"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놀면 뭐하니?' 송혜교, 엠마스톤, 김고은, 이성경이 블라인드 오디션 이후 많은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특집이 꾸며졌다.

MBC '놀면 뭐하니?'에서 WSG워너비 결승이 그려졌다. [사진=MBC]

송혜교는 "굉장히 떨린다"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방송 이후 "주변에 완전 연락 많이 받았다. 그래서 '그게 무슨 말이냐'라며 모른 척 했다. 가족한테도 철저히 했다"라고 말했다.

송혜교가 예선에서 불렀던 '기억을 걷는 시간' 영상은 조회수 120만 회 이상을 기록했다. 그는 "초반에만 댓글을 좀 보고 너무 많이 보면 멘탈 흔들릴까 봐 안 봤다"라고 했다.

이어 엠마스톤은 방송을 모니터하며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시고 하하 선배님과 정준하 선배님께서 진심으로 좋아해주셔서 감사했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에 유팔봉(유재석)이 섭섭해하자 "그런 게 아니"라고 수습했다.

유팔봉은 엠마스톤에 "예능 많이 안 해봤냐", "1차가 떨리냐 지금이 더 떨리냐"라고 질문했다. 엠마스톤은 "예능 많이 안 해봤다"라며 "지금이 더 떨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개인기로 미니언즈 목소리를 따라했다.

다음은 김고은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고은은 "생각보다 연락이 많이 안 왔다. 오긴 왔다"라고 했다. 주변에서 알아보는 연락에도 모른 척을 했다고.

김고은은 보류자 면접을 거쳐 결승에 진출했다. 김고은 외의 도전자들은 모두 올패스를 받고 한 번에 결승에 올랐다. 그는 "그 정도 실력이 됐으니 같은 조가 된 것 같다"라고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김고은은 "예능 경험이 없다"고 했으며 닮은 꼴로는 "남자로는 미키 광수 씨 들어봤다. 김용명 씨도 들어봤다"라고 말해 예측할 수 없게 했다.

끝으로 이성경은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불렀던 '살다가' 영상이 100만 이상 넘은 것에 "반응이 좋을 줄 전혀 몰랐다"라고 예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주변에서 알아보는 연락이 왔는데 아예 답을 안 했다"라며 첫 블라인드 오디션 이후 3주가 흐른 시점임에도 아직 답을 하지 않았다며 "그래서 더 눈치챈 것 같기도 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최근에 노래를 그만둬야 하나 고민을 했다며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가 없어서 그냥 그만해야 되는 게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다. 그만해야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었는데 갑자기 동아줄이 내려왔다"라면서 WSG워너비에 간절함을 표했다.

이성경은 노래를 그만두고 고민했던 일이 있냐는 질문에 "저는 막막했는데 주변에서 자꾸 시집이나 가라고 했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돈 스파이크, 6살 연하와 내달 결혼 "남은 인생 하나되어…"

    '불후의 명곡' 장민호·영탁, 팬 사로잡는 매력…감탄 자아내는 무대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