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 세상에서 젤 싼 인플루언서 마케팅 셀러뷰


[순위표] '공작도시' 수애, 김지현 잡고 대선자금 확보…시청률↓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공작도시' 수애가 김지현을 제압하고 대선자금 확보에 성공했다.

1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12회는 전국 유료가구 기준 3.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얻은 3.9% 보다 0.5% 포인트 하락한 수치. 수도권 기준으로는 3.7%다. 같은 날 방송된 KBS 2TV '학교2021' 최종회는 1.6%를 얻었다.

'공작도시' 시청률이 하락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윤재희(수애 분)는 자신에게 모멸감을 안겼던 맏며느리 이주연(김지현 분)을 짓누르고 목표를 차근차근 이뤄나갔다.

정준혁(김강우 분)은 윤재희의 미술관에서 토크 콘서트를 개최해 형산동 철거 참사 유가족에게 사과 인사를 전했다. 소외된 이들에 대한 부채 의식을 이야기하며 눈물을 흘리는 정준혁의 모습은 관중들의 심금을 울렸지만 그의 실체를 아는 윤재희와 김이설(이이담 분)의 눈에는 그저 가증스럽게만 보였다. 윤재희의 예상대로 반응은 폭발적이었고 정준혁은 지지자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토크 콘서트를 마무리했다.

시어머니 서한숙(김미숙 분)을 등에 업고 기세등등한 윤재희가 고까웠던 이주연은 정준혁의 대선 레이스를 도와줄 민성식(박지일 분)과 접선해 그의 대선 출마를 막아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이주연이라는 새로운 세력이 등장한 것. 이주연은 윤재희를 찾아가 모욕을 주며 그녀를 자극하기까지 했다.

모멸감에 몸서리치던 윤재희는 그날 밤 조강현(정해균 분)으로부터 이주연이 민성식과 함께 정준혁을 대통령 자리에 앉히겠다는 서한숙과 자신의 계획에 반기를 들었다는 소식을 접했다. 국토부 장관 비리 수사가 지지부진하게 진행되는 것에도 이주연의 입김이 작용했음을 확신한 윤재희는 이를 타개할 방법으로 한동민(이학주 분)을 떠올렸다.

이런 상황 속 정준혁의 토크 콘서트 내용에 대해 반발하는 이들도 생겨났다. 형산동 철거 참사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는 1인 시위가 일어났고 오토바이를 탄 누군가가 윤재희를 습격하기도 했다. 앞서 윤재희에게 과거 정준혁이 국토부 장관의 비리를 수사했다는 사실을 들은 한동민은 이러한 사건이 전부 경쟁 후보의 견제이자 국토부 장관의 보복이라고 여기며 정준혁에게 그 당시 수사 자료를 요청, 이를 기사화시켰다.

하지만 한동민의 예상과는 달리 이 모든 사건은 그를 자극해 국토부 장관의 비리를 수면 위로 끌어올리려는 윤재희의 자작극이었다. 그의 기사를 기점으로 조강현은 국토부 장관 비리 수사를 시작했고 민성식 역시 서한숙의 곁으로 돌아오면서 뒷배를 잃어버린 이주연의 반항도 허무하게 끝이 났다. 반면 윤재희와 정준혁은 대선자금을 마련할 수 있는 발판을 얻음과 동시에 형산동 철거 참사 유가족들의 민심까지 장악하며 대권을 향해 거침없이 도약했다.

이런 가운데 김이설이 윤재희에게 모든 것을 털어놓기로 결심하고 그녀를 옥탑방으로 부르면서 새롭게 찾아올 갈등을 짐작케 했다. 더불어 박정호(이충주 분)가 김이설이 정준혁의 아이를 낳았음을 눈치채면서 불안감은 더욱 고조됐다.

같은 시각 윤재희는 옥탑방에서 노영주(황선희 분)와 함께 찍은 김이설의 사진과 산모수첩, 그리고 정준혁의 물건을 발견했다. 김이설의 정체를 깨달음과 동시에 그간 쌓아왔던 믿음이 산산히 부서지는 것을느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도토페', 에픽하이·소스윗+초특급 스타 출격…土 안방 달군다

    '아침마당' 박현빈母 정성을 "박현빈·손자들 음악성, 나 닮은 것"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