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故설리, 오늘(14일) 사망 2주기, 여전한 그리움+추모 행렬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f(x) 출신 배우 고(故) 설리가 2주기를 맞았다.

설리는 2019년 10월 14일 경기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5세.

故 설리가 생전 한 브랜드 행사에서 활짝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정소희기자 ]

고 설리는 세상을 떠나기 전날까지 연예 활동이 왕성했고, 사망 당일에도 예능 스케줄이 잡혀 있었던만큼 세간의 충격은 컸다.

당시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에 "설리를 처음 만난 날을 기억한다. 눈부신 미소가 사랑스러웠던 소녀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아티스트로 성장했고, 이제 설리는 사랑해준 모든 이들의 마음 속에 언제나 빛나는 별이 되었다. 그녀가 보여준 아름다운 모습과 따뜻한 마음을 잃지 않고 영원히 간직하겠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한편 설리는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SM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걸그룹 f(x)로 2009년 데뷔해 2015년까지 활동하다 탈퇴했으며, 영화 '리얼' 등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해왔다. 최근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특별 출연했으며, JTBC2 '악플의 밤' MC로 활약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네고왕', 떡볶이 편 상호 논란 "본사 확인했는데…혼란 야기 죄송"

    심은우, 학폭 논란에 결국 '서이레' GV 불참 결정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