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엑스원·아이즈원, 흔적 지우기 시작됐나…다시보기 중단·영상 삭제 ing(종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엑스원, 아이즈원의 '흔적 지우기'가 시작됐다.

CJ ENM OTT 서비스인 티빙은 18일 Mnet '프로듀스101' 전 시리즈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했다.

'프로듀스X101' 포스터 [사진=Mnet]

현재 티빙에서는 '프로듀스101' 시리즈 전편을 검색해도 아무런 영상이 나오지 않는다. 티빙 뿐만 아니라 Btv 다시보기 서비스, 네이버 클립 영상 역시 모두 지워지고 있다.

CJ ENM가 엑스원 및 아이즈원의 흔적을 모두 지우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 그룹의 여론이 극악에 치닫게 된 이상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하고, 영상을 통한 수익 창출 역시 중단하겠다는 의중을 읽을 수 있다.

하지만 그룹의 유지 및 강행 여부는 여전히 안개 속 국면이다. CJ ENM은 "모든 것은 경찰 수사 발표 이후에 결정하겠다"며 소극적인 입장만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아이즈원, 엑스원 등 '프듀' 시리즈를 통해 탄생한 그룹 브랜드가 '조작', '논란' 등으로 점철된 만큼, 여론을 무시하고 팀 강행을 이어갈 가능성은 높지 않을 전망이다. 멤버들의 원 소속사 일부도 강행 가능성에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한편 '프로듀스 X 101' 조작 논란은 지난 7월 마지막 경연 직, 1위부터 20위 연습생 득표수가 특정 숫자의 배수라는 분석이 나오며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Mnet은 '프로듀스X101' 제작진 일부에 대해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프로듀스 X 101' 제작진인 안준영 PD. 김용범 CP는 사기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지난 10월30일 구속됐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안준영 PD는 일부 연예기획사로부터 유흥업소에서 수 차례 접대를 받았으며, 전 시즌에 걸쳐 조작이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져 파장을 일으켰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프듀' 김소희, 정규직 취업성공"…네이처, 상큼→걸크러시 재도약(종합)

    '프듀X' 안준영PD→CJ 고위직까지 입건, 출연진 줄소환 되나(종합)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