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다르 26득점' 현대캐피탈, V리그 개막전 대한항공 완파
2018.10.13 오후 5:40
[대한항공 0-3 현대캐피탈]문성민 벤치에 놓고 완승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현대캐피탈이 대한항공을 가볍게 꺾고 새 시즌 개막전 승리를 챙겼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도드람 2018~2019 V리그 개막전에서 세트 점수 3-0(25-21 25-23 25-20)으로 이겼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고도 챔피언결정전에서 대한항공에 우승을 내줬던 현대캐피탈은 개막전 승리로 복수에 성공했다.



지난 두 시즌 우리카드에서 뛰다가 현대캐피탈에 영입된 파다르가 서브 에이스 6개 포함 26득점을 해내며 승리를 견인했다. 자유계약선수(FA)로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은 전광인이 9득점으로 보조했다. 반면, 대한항공은 정지석이 14득점을 해냈지만, 가스파리니의 부진이 아쉬웠다.


1세트 현대캐피탈은 문성민을 벤치에 두고 시작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경기는 팽팽하게 흘러갔지만, 19-18에서 이시우의 서브 에이스가 통하면서 점수가 벌어졌다. 22-19에서 파다르의 2연속 서브 득점이 터지면서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박주형과 전광인, 파다르가 득점하며 6-4로 점수를 벌렸고 24-23 세트 포인트에서 파다르의 백어택이 통하면서 2-0을 만들었다.

유리한 상황을 만든 현대캐피탈은 3세트 파다르의 서브 에이스로 흐름을 이어간 뒤 20-19에서 이승원, 신영석의 연속 블로킹이 성공하며 대한항공의 맥을 뺐다. 이후 파다르의 백어택으로 경기를 끝냈다.


/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