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박훈정 감독 "시리즈물로 기획…속편 제작은 미정"2018.06.19 16:44
"인간 본성에 대한 이야기 하고 싶었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영화 '마녀'의 박훈정 감독이 영화를 애초 시리즈물로 기획했다고 알렸다.

19일 서울 용산 CGV에서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제작 ㈜영화사 금월)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박훈정 감독과 배우 김다미, 조민수, 박희순, 최우식이 참석했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김다미 분)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마녀'의 오프닝 타이틀에서는 영화가 시리즈물의 1편임이 표시돼 시선을 모았다. 이에 대해 감독은 "원래는 시리즈로 생각하고 기획한 것이었다. 계속 만들어질 수 있을지 아닐지는 모르겠다. 기획은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감독은 영화의 연출 의도를 묻는 질문에 "일단 저에게 어울리지 않게 철학적인 이야기인데 인간의 본성에 대한 것들을 만지고 싶었다"며 "선하게 혹은 악하게 태어나는 것, 그렇게 규정돼 태어나면 그렇게밖에 할 수 없는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간이 늘 원하는 초월적 존재에 대한 것, 하지만 막상 존재하면 두려워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마녀'는 오는 27일 개봉 예정이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연예·스포츠 많이 본 뉴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 라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