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HD]'류현진♥' 배지현, '물오른 예비신부 미모'2017.12.06 12:18
[조이뉴스24 정소희기자] 6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지현 아나운서가 사회자로 참석하고 있다.

영예의 대상은 양현종(KIA)이 차지했다.또, 최고투수상은 장원준(두산), 최고타자상은 최정(SK)에게 돌아갔다. 아울러, KIA의 열한 번째 우승을 이끈 김기태 감독이 프로감독상을 수상했다.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연예·스포츠 많이 본 뉴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 라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