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문창진, UAE 알 아흘리 이적2017.10.13 10:57
적극적인 구애에 고민하다 해외 진출 결정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재간둥이' 미드필더 문창진(24)이 강원FC를 떠나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 아흘리 유니폼을 입는다.

강원은 13일 알 아흘리와 문창진의 이적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알 아흘리는 지난달 말부터 문창진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문창진은 적극적인 구애에 고민했고 본인의 프로 첫 해외 진출을 결정했다.



올 시즌 포항 스틸러스를 떠나 강원에 입단한 문창진은 국가대표 후보군에 이름이 오르내리기도 했다. 박효진 감독대행이 다루기 어려운 선수라고 농담을 할 정도로 개성이 넘쳤다. 문창진은 강원의 배려에 K리그 복귀 시 반드시 다시 함께하기로 기약했다.

문창진은 올해 리그 29경기에서 6골 3도움, FA컵 2경기 1골 등 31경기에서 7골 3도움을 기록했다. K리그 6시즌을 소화하면서 처음으로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달성했다. 지난해 23세 이하(U-23) 대표팀 소속으로 리우 올림픽에 출전했던 문창진은 31경기 16골, 20세 이하(U-20) 대표팀으로 9경기 7골을 넣는 등 국제 경기 경험도 있다.

알 아흘리는 UAE 리그를 선도하는 클럽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시즌 리그 3위에 올라 아시아 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진출권을 얻어 16강에 진출했다. 올 시즌에는 3경기를 치러 2승 1패로 4위를 기록 중이다. 문창진을 통해 허리를 보강, 공격력 극대화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연예·스포츠 많이 본 뉴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 라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