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BIFF]'유리정원' 감독 "'마돈나' 모티브는 노숙자"2017.10.12 15:55
"신문기사를 보면서 아이디어 얻는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신수원 감독이 영화 '유리정원'을 설명했다.

12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감독 신수원, 제작 (주)준필름)의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문근영, 김태훈, 서태화, 박지수, 임정운, 신수원 감독 등이 참여했다.

신수원 감독은 '유리정원'에서 표절 행위를 다룬 것에 대해 "영화도 창작의 한 행위다. 세상에 새로운 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신수원 감독은 "저도 사실은 신문 기사를 보면서 아이디어를 얻는다. 영화 '마돈나'도 길 가다가 만난 노숙자를 보면서 구상했다."며 "'누군가의 삶을 내가 가져가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할 때가 많다"고 고백했다.



신수원 감독은 "특히 고통에 처해 있는 존재들과 관련해 그렇다"며 "사실 제가 만든 영화들에는 루저가 많다. 이번에도 극의 중심은 아니지만 그런 고민들을 하면서 '유리정원' 시나리오를 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살다보면 내가 만든 가치가 강탈당하고, 자신도 누군가의 것을 빼앗는 과정들은 단지 창작뿐 아니라 세계 자체가 그렇게 돼 있다"며 "창작자로서 그런 과정들을 고민한다"고 말했다.

'유리정원'은 홀로 숲속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한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 재연(문근영 분)과 그녀를 훔쳐보며 초록 피가 흐르는 여인에 대해 소설을 쓰는 무명 작가 지훈(김태훈 분)의 이야기다. 지훈의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이 이야기가 세상에 밝혀지게 되는, 충격적인 비밀을 그린 내용이다.

'유리정원'은 대한민국 여성 최초로 칸,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신수원 감독의 신작이다. 영화 '마돈나'와 '명왕성', '레인보우', 단편영화 '순환선'으로 칸국제영화제, 베를린국제영화제, 피렌체 한국영화제, 도쿄국제영화제 등에서 수상한 데 이어 '유리정원'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선정돼 또 다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됐다.

한편, '유리정원'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부산=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연예·스포츠 많이 본 뉴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 라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