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통계뉴스]아마존 프라임 회원 콘텐츠 소비성향

[안희권기자] 아마존이 직접 디자인한 스마트폰 '파이어폰'을 공개했다. 이 스마트폰은 아마존이 킨들 e북 리더기와 킨들 파이어 태블릿에 이어 세번째로 야심차게 준비한 것이다.

아마존의 스마트폰 출시는 프라임 회원을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프라임 회원이 비회원보다 콘텐츠 구매에 더 많은 돈을 쓰고 있는 것만 봐도 쉽게 알 수 있다.

미국 투자사 RBC 캐피탈 마켓에 따르면 최근 3개월 동안 아마존에서 콘텐츠를 구매한적이 있는 프라임 회원과 비회원간 돈 씀씀이를 보면 프라임 회원이 비회원보다 월등히 많은 돈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라임 회원은 39%가 200달러이상, 25%는 101~200달러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즉 콘텐츠 구매에 101달러 넘는 돈을 구매하는 프라임 회원은 64%나 된다. 반면 비회원은 2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프라임 회원이 비회원보다 더 많은 액수의 콘텐츠를 구매하기 때문에 아마존은 프라임 회원수를 확대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게다가 스마트폰 출시로 아마존 쇼핑몰 사이트 접속과 디지털 콘텐츠를 구매하려는 이용자수를 늘리는 1석2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아마존, 영업비 증가로 2분기 1억弗 적자


    아마존, 모바일 결제 서비스 준비…왜?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