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구글, 교육 플랫폼 시장 정조준

교사-학생 소통플랫폼 '클래스룸' 공개

[안희권기자] 학생과 교사가 수업중에 사용할 수 있는 양질의 커뮤니케이션툴이 나왔다.

IT매체 테크크런치는 검색제왕 구글이 학생과 교사간 의사소통을 담당할 플랫폼 '클래스룸'을 선보였다고 6일(현지시간) 전했다.

교사는 클래스룸에서 숙제를 내고 그 결과물을 모아 비교 평가할 수 있다. 특히 모든 작업을 구글독스나 드라이브, 지메일을 이용해 만들 수 있어 편리하다.

이 플랫폼은 작업 기능 외에 학생과 교사간 의사 소통 기능을 갖고 있어 커뮤니케이션툴로 쓸 수 있다. 게다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사용자 데이터 수집이나 광고 게재가 원천적으로 차단돼 있다.

구글 클래스룸은 현재 초대장을 지닌 사람만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구글은 한달 동안 시험 서비스를 진행한 후 9월경에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학생과 교사간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클래스룸'이 나오면서 구글의 교육 소프트웨어 시장 공략도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애플, 아이북스 교육툴 50개국 확대


    맞춤형 교육 동영상 서비스 '큐리어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