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中화웨이, 게임기 시장 진출…노림수는?

[안희권기자]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안드로이드 기반 비디오 게임기 ‘트론(Tron)’을 선보이고 관련시장 진출을 본격 선언했다. 게임기 시장은 온라인 PC게임에서 스마트폰과 태블릿같은 모바일 게임으로 중심축이 넘어가는 상황에서 비디오 게임기를 발표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는 화웨이가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연계할 필요성을 느끼고 게임기를 출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소니, 마이크로소프트(MS), 닌텐도 등 강자가 버티고 있는 비디오 게임기 시장에 뒤늦게 진출해 성공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 따라서 이런 전망은 다소 회의적이란 분석이다.

대신 전문가들은 화웨이가 브랜드 제고보다 게임기 판매를 통해 수익을 내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 화웨이가 중국 게임기 시장을 공략할 경우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전망이다.

◆화웨이 트론, 중국 게임기 시장 겨냥

시장조사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와 중국 검색업체 바이두에 따르면 중국은 세계에서 3번째로 큰 게임 시장이다. 2012년 중국 게임시장 규모는 602억8천만 위안으로 전년보다 35.1% 증가했으며 2013년에는 38% 성장한 831억7천만 위안으로 추산됐다.

이는 온라인과 모바일 게임만 집계한 것으로 비디오 게임기 시장까지 포함할 경우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정부는 올 1월 7일 비디오 게임기 시장을 개방했다. 이에 따라 중국 비디오 게임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다. 화웨이가 이 시장을 노리고 있는 것.

화웨이는 중국 비디오 게임기 시장 개방에 맞춰 오는 2분기에 트론을 선보일 예정이다. 중국 경제가 성장해 중국 사람들의 생활 수준도 매우 높아졌다. 특히 대형 HDTV가 보급되면서 모바일 게임 이용자들이 대형TV로 게임을 즐기려는 수요가 커지고 있다.

화웨이는 이런 수요층을 공략해 게임기와 소프트웨어 판매 수익을 챙기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시장 환경도 호의적

중국 정부는 지난 2000년 청소년 게임 중독문제를 이유로 게임기 금지령을 내렸다. 그 후 중국에선 새로운 게임기 유통과 판매가 금지됐다. 이에 따라 중국은 비디오 게임기 시장대신 온라인 PC게임과 모바일 게임기 시장이 급격히 성장했다.

특히 2010년 이후 스마트폰이 본격 보급되며 스마트폰 게임 시장이 빠르게 성장했는데 2012년 스마트폰 게임시장 규모는 60억위안을 넘어섰고 2015년에는 200억위안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는 14년만에 이루어진 게임기 금지령 철폐로 중국 비디오 게임기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화웨이는 약 4억명이 비디오 게임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부분은 온라인 PC 게임을 이용하고 있지만 게임기 유통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지면 이들 중 상당수가 비디오 게임기를 구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비디오 게임기 시장은 소니 PS4, MS X박스원, 닌텐도 위 등이 석권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은 게임기 판매 금지로 초기 시장이나 마찬가지다. 따라서 화웨이가 트론을 내세워 시장을 공략할 경우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볼 수 있다.

화웨이 트론은 소니 PS4(399달러), MS X박스원(499달러), 닌텐도 위(249달러) 등의 절반 수준도 안되는 165달러의 저렴한 가격에 공급될 예정이다. 가격과 다양한 게임 타이틀을 무기로 내세울 경우 비싼 외산 제품보다 화웨이 트론이 더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컨슈머 브랜드 입지 강화

화웨이는 게임기 시장 진출로 판매 수익뿐만 아니라 컨슈머 업체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는 통신 장비업체로 더 유명하다. 하지만 통신장비 시장은 최근 성장세가 둔화됐다.

화웨이는 최근 급성장중인 스마트폰과 태블릿, TV용 셋톱박스 등 컨슈머 시장에 진출해 성장동력을 유지하고 있다. 게임기 시장 진출은 컨슈머 제품라인을 확대해 시너지를 높이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화웨이가 스마트폰과 태블릿, 셋톱박스, 게임기 등 시장을 장악할 경우 콘텐츠 생태계까지 공략할 수 있다. 애플이나 구글처럼 하드웨어를 발판으로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시장까지 장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 시장에서 성공할 경우 이를 발판으로 해외까지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최대 PC 제조사인 레노버가 최근 비디오 게임기 E박스를 출시한 것도 화웨이와 같은 이유다. 따라서 중국 비디오 게임기 시장은 화웨이와 레노버 등 중국 업체와 소니, MS, 닌텐도 등 외산 업체의 싸움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美비디오 게임기 시장 업체별 판매량 추이


    국산 모바일 게임 중국 진출 '만만치 않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