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최병암 산림청장, 고 현신규 박사 묘역 참배

- 열정으로 일군 숲을 풍요롭게 하겠다고 다짐 -

[조이뉴스24 엄판도 기자] 최병암 산림청장은 8일 평생 조국의 산림녹화를 위해 헌신하신 故 현신규 박사의 묘역을 찾아 참배하였다.

현사시 나무의 개발자로 잘 알려진 故 향산 현신규 박사(1912∼1986)는 일제강점기 등을 통해 벌거벗은 조국의 강산을 푸르게 만든 지대한 공헌으로 ‘숲의 명예의 전당’에 오른 학자이다.

그는 한국인 최초 임학박사로 우리의 산림이 극도로 황폐했을 때, 척박한 땅에서도 잘 자라고 추위에 강한 소나무 잡종인 “리기테다소나무”를 개발하고, 산지용 포플러인 “현사시나무”를 만들어 헐벗은 조국의 산림녹화 성공의 초석을 다지고, 전 세계가 한국을 주목하게 만든 육종가이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선배님들께서 열정으로 일군 우리 숲을 산불과 산사태 등 각종재난으로부터 잘 보호하고 가꿔 더욱 풍요로운 산림으로 만들어나가겠다”라며 참배 소회를 밝혔다.

최병암 산림청장(왼쪽 첫번째)이 고 현신규 박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

/엄판도 기자(pando@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