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영상
  5. 라이브캐스트

박근형 아들 윤상훈 이어 손자 박승재도 화제 집중...영화 '그랜드파더' 깜짝 출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박근형의 손자가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박근형은 3대가 배우라고 밝혔다.

이에 아들 윤상훈은 물론 손자 박승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것. 박승재는 박근형이 출연한 영화 '그랜드파더'에 깜짝 출연했다.

박승재가 박근형의 영화 촬영장에 응원차 찾아왔다가 감독의 제안으로 출연이 성사된 것.

박승재(가운데) [영화 그랜드파더]

박승재는 대학에서 연기를 전공하고 있으며, 고등학교 3학년 당시 박근형이 직접 연기지도를 해주기도 했다.

박근형은 한 인터뷰에서 손자의 배우 데뷔를 염원하며 "대학 들어갈 때 실기 시험을 쳐서 내가 몇 가지를 가르쳐줬는데 며칠 뒤에 엄청 고민을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연기 학원 선생님께서 가르쳐준 대로 안 한다고 지적을 받았다고 하더라"라며 자신이 연기를 배우던 시절과 지금의 연기 방법이 달라졌다는 것을 새삼스레 느꼈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라디오스타' 이근 대위 "결혼 여부 비공개...과거 했던 군사 작전 때문"

    '라디오스타' 박태준 "10년 연애한 여친과 혼인신고..동거 오래 해" 최초 고백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