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거침없는 직진 사랑…지창욱에 닿을까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편의점 샛별이' 김유정의 직진 사랑은 지창욱에게 닿을까.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 정샛별(김유정 분)은 최대현(지창욱 분)을 향한 브레이크 없이 직진 사랑을 펼치고 있다. 끊임없이 '대현 앓이'를 하며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고, 자신의 사랑을 더 가치 있게 만드는 정샛별의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유발하고 있다. 정샛별의 직진 사랑이 이뤄지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응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샛별의 귀엽고 저돌적인 애정 공세를 모아봤다.

'편의점 샛별이' [사진=SBS]

◆이제부터 '샛별이 거' 도장 쾅

최대현을 좋아하는 정샛별의 마음은 10년 전부터 시작됐었다. 술에 취해 잠든 최대현에게 정샛별은 "제가 점장님 언제부터 좋아한 줄 아세요?"라고 말하며, 어릴 적 태권도장에서 마주한 최대현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점장님은 기억 못하죠? 내가 앞으로 평생 못 잊게 만들거에요"라고 말한 정샛별은 다음 날 최대현의 얼굴에 '샛별이 거' 낙서를 하며 본격 로맨스 포텐을 터뜨렸다. 이별의 아픔도 잊게 만드는 정샛별의 직진이 최대현과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편의점 알바 지원한 샛별의 큰 그림

1회 최대현이 알바 구인 공고를 내자 마자 바로 면접을 보러 온 정샛별. 최대현은 정샛별이 자신이 있는 편의점을 어떻게 알고 온 것인지 궁금해했다. 알고 보니 정샛별은 최대현의 편의점을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지켜보고 있었던 것. 최대현의 편의점 알바생 1호를 사수할 수 있었던 정샛별의 짝사랑과 알바생이 되기 이전부터 최대현을 '찜콩'한 정샛별의 귀여운 계략이 밝혀지며 설렘을 자아냈다.

◆입만 떼면 점장님 점장님 '대현 앓이'

정샛별의 '대현 앓이'는 정샛별을 짝사랑하는 강지욱(김민규 분)도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입만 열면 "점장님"을 외치며 달려가는 정샛별의 눈에는 언제나 하트가 박혀 있었다. "나한테도 기회가 왔다"며 본격적으로 최대현을 향한 직진 사랑을 펼친 정샛별. 솔직 당당하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고, 늘 최대현을 쫓는 정샛별의 마음이 사랑스러워 시청자들은 미소 짓게 됐다.

◆점장님은 내가 지킨다, 대현의 수호천사 자처

주변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선사하는 최대현. 그런 최대현을 보며 정샛별은 '편의점 점장'이라는 새로운 꿈을 꾸게 됐다. 최대현을 가치 있게 만드는 사람도 정샛별이었다. 정샛별은 최대현이 올바른 일을 하고서도 본사 직원에게 무시를 당하자, 모든 사람들 앞에서 최대현의 편을 들었다. 그리고 최대현에게 "앞으로 고개 숙이지 마세요. 이제부터 점장님한테 함부로 하는 사람은 내가 가만 안 둡니다. 수호천사라 부르시고요. 제 옆에 딱 붙어 계세요"라고 믿음직스럽게 말했다.

이에 최대현은 어느새 정샛별을 '특별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강지욱과의 사이를 질투하는 등 정샛별의 매력에 스며든 듯한 모습을 보였다. 과연 정샛별의 직진 사랑은 최대현과 이뤄질 수 있을지, 남은 4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13회는 7월 3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미스터트롯' 콘서트, 결국 행정소송…김호중은 팬미팅 일정 변경


    펭수·미스터트롯 이어 '싹쓰리', 이번엔 여름 유통업계 강타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