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놀토' 제작진, 김강훈 의상 왜색 논란 사과 "다시보기 중지·모자이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이 김강훈이 입은 의상 문양 왜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tvN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은 지난 22일 한 시청자가 "출연 게스트의 의상에 관한 문의"라는 제목으로 남긴 글에 "제보해주신 사진과 의견들 보고 즉각 조치 후 상황 공유를 위해 댓글 남긴다"고 전했다.

'놀라운 토요일' 김강훈 정동원 출연분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이 시청자는 지난 20일 방송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아역 배우 김강훈이 입은 의상에 대해 "가슴에 새겨진 문구가 적절치 못했다"며 "이는 16세기 일본의 역사적 인물인 이시다 미츠나리라는 사람이 쓴 '가문'(집안의 문장)이다. 이시다 미츠나리는 임진왜란에 참전해 조선을 직접 침략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시청자 입장에서 왜 굳이 이런 문양을 집어넣었는지 이유를 알 도리가 없다. 김강훈군을 위해서라도 방송국 측의 신속한 해명이 필요하다 본다"고 지적했다.

이에 제작진은 "먼저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아울러 이 사실을 알려주신 여러분들께 송구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이 의상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tvN 홈페이지 캡처]

이어 "해당 의상은 제작진이 평소 거래하는 의상 대여 업체에서 구한 것이며 출연자 김강훈은 물론 제작진, 대여 업체도 알지 못했다"면서 "현장에서 의구심을 갖지 못한 채 녹화가 진행됐고 방송까지 이뤄졌다. 해당 제보글은 금일 저녁에 확인했고 필요한 조치 후 댓글을 남긴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이 밝힌 조치 내용은 "1. 재방송 및 다시보기(VOD) 서비스 중지 2. 모자이크(블러) 작업 시작(작업량이 많아 다음주 중에 재개될 예정입니다) 3. 대여 업체에 의상에 대한 정보 전달 4. 출연자 김강훈 측에 사과 5. 댓글로 상황 공유"다.

끝으로 제작진은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추후 더 신중한 제작을 통해 건강한 웃음을 만드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개봉 D-1 '#살아있다', 58.4%로 예매율 1위…2위와 10배 차 흥행 청신호

    정우성 '강철비2: 정상회담', '강철비'의 상호보완적 속편인 이유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