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고소영, 슬기로운 집콕생활...여신 미모로 잡채만들기 "우리집 와서 먹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배우 고소영이 근황을 전했다.

19일 고소영은 자신의 SNS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고소영은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다.

잡채를 손수 만들고, 소파에 앉아 아이들에게 동화책을 읽어주는 등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노하우를 공개했다.

고소영 [고소영 SNS]

게시물을 본 배우 이정현은 "언니 저도 만들어주세요"라고 댓글을 달았고, 고소영은 "우리집에 와서 먹어라"고 답했다.

네티즌들은 "고소영씨도 저희와 비슷한 아주머니의 삶이네요" "너무 예뻐요" "잡채 정말 맛있을 거 같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고소영, 보석보다 빛나는 미모…리즈는 현재형

    '아는형님' 모델 이소라 "이상민 때문에 고소영에게도 안 판 옷 버렸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