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권창훈 교체 출전…이승우 데뷔전 또 불발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권창훈(25, 프라이부르크)이 선발 라인업에서는 제외됐지만 교체 출전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5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 있는 베를린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5라운드 헤르타 베를린과 원정 경기에서 0-1로 졌다.

권창훈은 후반 40분 조나탕 슈미트를 대신해 그라운드 들어갔다. 그는 후반 추가시가까지 포함해 10분 정도 뛰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권창훈의 팀 동료 정우영(20)은 출전 선수 명단에 제외됐다. 두팀은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 8분 베를린이 선제골을 넣었다.

블라디미르 다리다가 프라이크부르크 골망을 흔들었다. 베를린은 이후 프라이부르크의 공세를 잘 막아내며 승리했다. 4승 3무 8패(승점15)로 리그 13위로 올라섰다.

반면 프라이부르크는 이날 패배로 7승 4무 4패(승점25)로 리그 6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한편 이승우(21, 신트트라위던)는 벨기에리그 데뷔전이 또 미뤄졌다.

신트트라위던은 같은날 벨기에 바레험에서 열린 쥘테 바레험과의 2019-2020시즌 주필러리그 19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렀다. 이승우는 교체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끝내 그라운드로 나서지 못했다.

신트트라위던은 후반에만 3골을 내주면서 쥘테 바라함에 1-5로 대패했다. 신트트라위던은 6승 4무 9패(승점22)가 됐고 리그 16개팀 중 10위로 처졌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권창훈 교체 출전…프라이부르크 4위 점프


    '감독 경질' 신트트라위던, 이승우에게 데뷔 기회 올까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