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사랑의불시착' 현빈, 오만석에 들킬 뻔한 손예진 구했다 '박력 벽치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손예진이 북한에 불시착했다.

14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윤세리(손예진 분)가 토네이도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세리는 자사에서 출시하는 옷을 시험하기 위해 패러글라이딩에 도전했지만, 예상치 못한 토네이도를 만나 조난을 당한다.

사랑의 불시착 [tvN 캡처]

윤세리는 나무에 매달려 오도가도 못하는 신세가 됐고, 그때 북한 장교 리정혁9현빈 분)이 순찰을 나왔다가 윤세리를 만난다. 윤세리는 귀순한 북한 군인이라고 착각하지만, 리정혁은 "내가 남으로 간 게 아니라 당신이 북으로 왔다"고 말해 충격을 안긴다.

윤세리는 리정혁을 피해 도망가지만, 길을 잘못 들어 북쪽으로 도망친다. 리정혁은 부하들과 윤세리를 쫓지만 잡지 못한다.

윤세리는 산속을 헤매다 다리까지 다치며 고생하지만, 한밤 중에 어떤 마을에 도착한다.

윤세리는 남한의 시골 어디쯤이라고 착각하고 "전화 빌려 콜택시 부르고 집에 가자"고 좋아했다.

사랑의 불시착 [tvN 캡처]

하지만 도착한 마을의 풍경은 사뭇 달랐다. 사람들이 광장같은 곳에 나와 집단 체조를 했고, 아이들 역시 줄을 맞춰 어디론가로 이동했다.

윤세리는 북한이라는 것을 알고 멘붕에 빠졌고, 장교 조철강(오만석 분)을 태운 차가 마을에 나타났다. 그때 리정혁이 등장해 윤세리를 어떤 집으로 데리고 들어갔고, 다행히 조철강은 아무 것도 보지 못한 채 지나갔다.

리정혁은 문으로 윤세리를 몰았고, 윤세리는 아는 얼굴이 나타나자 반가워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토일 9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십센치, 현빈·손예진 로맨스 노래한다…'사랑의 불시착' 첫 OST 주자

    '사랑의불시착' 손예진, 북한에 불시착…목숨 건 질주 시작된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