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SBS스페셜' 심은진·슬리피·콕스빌리, 악플러 직접 만나보니…김정민·김장훈 '악플러의 밤' 출동

[조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미니홈피 세대를 지나 포털기사, 익명게시판, 그리고 개인 SNS까지 악플러들의 놀이판이 넓어졌다. 그만큼 이제 악플도 1차원적인 욕설을 넘어, 상대에게 치욕감을 느낄만한 지능적인 댓글로 진화하고 있다. 15일 방송되는 'SBS스페셜'은 익명의 가면을 쓴 채 키보드 뒤에 숨어있는 악플러, 그들은 과연 누구인지 알아본다.

“악플은 누가 다는 거지 도대체? 내 친구들도 써 본적이 없고, 친구의 친구들도 써 본적이 없대” 데뷔 11년차 래퍼 슬리피의 말이다.

악플러, 이들은 과연 당사자와 대면한 자리에서도 악성댓글의 내용을 말로 내뱉을 수 있을지, 'SBS스페셜'에서 악플러들에게 초대장을 보냈다. 연예인과 직접 마주하는 자리에서 악플러들은 과연 어떤 고백을 할까.

SBS스페셜 심은진 슬리피 [SBS]

어느덧 데뷔 22년차, 베테랑 가수이자 배우인 심은진 씨는 3년 전부터 개인 SNS에 악성댓글을 도배하는 악플러 때문에 고통 받고 있다. 한 사람에게 받아온 악플만 무려 1000개다. 거듭된 고소로 중간에 벌금형을 받았지만, 그 후에도 계속 행동을 이어간 악플러는 구속까지 돼서 형을 살고 나왔음에도 악플을 멈추지 않았다. 결국 최근에 또 한 번 징역형을 선고받고 현재 수감 중에 있다.

악성댓글 고소 후 악플러와 만난 가수 심은진은 “저를 보자마자 ”언니, 안녕~” 이러더니 손 흔들면서 인사했어요. 반갑다면서. 회사 동료라고 해도 전혀 의심하지 않을 것 같은 평범한 사람이었어요”라고 말했다.

그렇게 평범해 보이는 그녀가 3년 동안 공들여 악플을 쓰면서까지 이루고자 한 것은 무엇이었을지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수감 중인 악플러의 어머니를 만나 그녀의 숨겨진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이어진 추적 끝에 밝혀진 또 다른 가수를 괴롭혔던 악플러의 정체도 충격적이었다. 그는 명문대 출신 사시준비생이었던 것이다.

제작진은 이 외에 다양한 악플러와 접촉을 시도했고 본인이 쓴 댓글을 기억조차 못하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정체를 감춘 악플러들, 이들은 과연 누구일까.

“제가 죽을 줄 알고 그랬겠어요? 개그로 적은 건데, 별 의도 없잖아요” “제가 쓴 건가요? 근데 뭐 그 글이 문제가 되는 건가요?” 한 악플러는 제작진과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거짓된 댓글을 볼 때마다 해명하고 싶은 것들이 많아 악플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편이라는 래퍼 슬리피. 익명게시판 댓글에 이름을 밝히고 해명하는, 일명 ‘본인 등판’을 하면 욕이 사라진다. 이렇게 악플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그도 악성댓글에 면역력이 있는 건 아니다. 본인 스스로 개최한 ‘슬리피 디스 랩 대회’. 의도한 상황이었지만 막상 욕을 들으려니 꽤 고역이었다고 한다.

악플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또 다른 래퍼, ‘콕스빌리’는 몇 년간 자신을 괴롭히는 악플로 힘든 시간을 보냈었지만, 지금은 악플러를 대면하는 용기를 갖게 됐다. ‘콕스빌리’는 이제 본인의 악플러에게 ‘숨지 말고 나와서 얘기하자’고 연락하여 그들과 직접 대면하는 방식으로 대응한다. 그의 악플러는 이번에도 어김없이 약속자리에 나타났다.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악플러들의 속내를 들여다볼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이들은 당시 어떤 의도로 ‘콕스빌리’에게 비난의 화살을 쐈던 것일까.

최근 악플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배우 김정민, 그리고 29년 가수 생활동안 각종 산전수전을 겪은 가수 김장훈이 ‘악플러의 밤’ 호스트로 전격 출동했다. “뒤에 숨지 말고 직접 얼굴보고 말해보자” 며 악플러들을 공개 초청한 것이다. 기다림 끝에, 세 명의 악플러가 모습을 드러냈다.

“악플 달았던 심리요? 심심해서요. 세상이 너무 평화롭잖아요.”“도덕적 결함이 있는 사람이 악플이 더 달린다고 생각해요. 자업자득 아닌가요?”“악플 받기 싫으면 연예인을 하지 말았어야죠. 무플보다 악플이 낫다고 생각해요.”

악플러들은 토론 중 이같이 자신들의 생각을 전했다.

심심해서 악플을 쓴다는 악플러, 5000개의 댓글을 써봤다는 악플러, 그리고 한 번 악플을 썼다가 신고 당했다는 악플러까지 여러 경험과 생각을 가진 이들과 격정적인 대화가 이어진다. 악플러와의 만남에서 김정민은 ‘선플 달기’를 권유하며, 피해자에게 무엇보다 힘이 되는 것은 선플이라고 말한다. 한편 김장훈은 포털 댓글 시스템을 문제점으로 언급하며 이를 개선시킬 것을 대안으로 제시하는데 악플러들은 이들의 의견에 어떤 반응을 보일까.

다양한 질문으로부터 시작된 ‘악플러와의 만남’에서 이들은 얼굴을 마주보고 나누는 대화를 통해 서로에게 내면의 이야기를 털어놓을 수 있을지 15일 일요일 밤 11시 5분, SBS스페셜 '심야의 초대장-당신은 악플러입니까?'에서 악플의 실마리를 풀어본다.

조이뉴스24 정상호기자 uma82@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