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영상
  5. 라이브캐스트

'99억의여자' 김강우, 조여정X이지훈 돈 훔친 사실 알았다 "환상 호흡이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강우가 조여정, 이지훈이 돈을 훔친 사실을 알았다.

11일 방송된 KBS '99억의 여자'에서는 강태우(김강우 분)가 이재훈(이지훈 분)을 찾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강태우는 그날 사고에 대해 이재훈에게 묻다가 이재훈이 다리 떠는 모습에 뭔가 숨기는 것이 있다고 추측한다.

이재훈은 강태우가 가자 정서연(조여정 분)에게 전화했고, 정서연이 있는 곳으로 갔다. 강태우는 이재훈을 미행했고, 이재훈과 정서연이 만나는 것을 눈치챘다.

99억의여자 [KBS 캡처]

정서연은 자신이 일하는 집에 돈을 숨겼다가 갑자기 주인이 돌아오자 놀란다. 주인은 돈과 이재훈을 보고 놀라며 신고하려 했고, 그때 이재훈이 주인을 밀어 기절시킨다.

정서연은 119에 전화했고, 그 사이 돈을 챙긴 이재훈은 자신의 공장 창고에 돈을 숨겼다. 강태우는 이재훈이 돈을 숨기는 것을 지켜보며 "여자가 돈을 꺼내고, 남자가 돈을 숨겼다? 환상의 호흡이네"이라고 비꼬았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로 매주 수목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99억의여자', 시청률 8.5%…'동백꽃' 최고기록 넘어설까

    '99억의여자' 김강우, 조여정에 의심 품기 시작…순간시청률 9.9%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