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우다사' 박연수, 정주천과 데이트…지아X지욱 상반된 반응 '울컥'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연수가 셰프 정주천과의 데이트 도중, 자녀들의 서로 다른 반응을 언급하며 울컥하는 마음을 드러낸다.

11일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배우 박연수와 셰프 토니정(정주천)의 첫 번째 데이트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 2회 방송에서 정주천과 소개팅을 진행했던 박연수는 자신의 이혼 경험과 자녀의 존재를 스스럼없이 받아들인 연하남 정주천의 적극적인 대시에 다소 혼란스러워 했다. 고심 끝에 애프터에 응하며 정주천을 조금 더 알아가기로 한 터다.

[사진=MBN]

정주천은 추운 날 데이트에 나선 박연수를 위해 직접 원두를 볶은 드립커피를 대령하는 정성을 보였다. 목적지인 남이섬에 도착한 박연수는 고소공포증이 있다고 고백하지만, 짚라인 체험을 적극적으로 권하는 정주천을 위해 눈을 질끈 감고 짚라인에 탑승했다. 뒤이어 두 사람은 남이섬 산책에 나서고 "나 보고 싶지 않았어요?"라는 정주천의 돌직구 질문에 박연수는 알 수 없는 미소를 지었다.

박연수는 "지아-지욱이에게 (데이트에) 온다고 이야기 했나요?"라는 질문에 "우리 사이엔 거짓이 없다. 오늘 야외 데이트를 간다고 솔직히 말했다"며 두 아이의 각기 다른 반응을 언급했다. 지아는 "잘해 엄마"라고 응원한 반면, 지욱이는 "몇 시에 와?"라며 같이 저녁식사를 할 수 있는지 물었다는 것. 아이들의 이야기를 언급하며 잠시 눈가가 촉촉해진 박연수의 '엄마 마음'이 뭉클함을 자아낸다.

두 사람은 밀레니엄 시절 낙엽을 던지던 CF를 따라해 보고 싶다는 정주천의 제안에 따라 '패러디 사진 촬영'을 가동했다. 점점 커져가는 연출 욕심으로 낙엽을 던지는 강도가 점점 세지면서, 두 사람의 몰골이 엉망진창으로 변해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이날 두 사람은 서로를 위해 음식을 해주는 글램핑을 진행하며 더욱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제작진은 "정주천은 데이트 도중 '아줌마 본능'을 고백하는 박연수에게 '아줌마였어요? 너무 예쁘셔서 몰랐어요'라고 응수하며 연하남의 심쿵 매력을 드러내는가 하면, 시시때때로 지아-지욱이의 안부와 아이들의 감정 상태를 체크하는 등 섬세한 면모를 보여 '우다사 메이트'들의 감탄을 유발했다"라며 "자녀들의 허락 하에 데이트에 임한 박연수가 정주천에 대한 마음을 활짝 열게 됐을지, 방송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11일 밤 11시 방송.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홍진영, 여전한 선행ing…행복공감봉사단 연탄 자원봉사 참여


    '공유의 집' 김준수, 집 최초 공개→초고급 차 공유…노홍철도 당황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