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황희찬 풀타임…잘츠부르크 UCL 16강 탈락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황희찬(23, 잘츠브루크)이 선발 출전했으나 리버풀(잉글랜드)을 넘지 못했다.

잘츠부르크는 1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있는 레드불 아레나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2019-2020시즌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최종전 리버풀과 맞대결을 치렀다. 잘츠부르크는 리버풀에 0-2로 졌다.

잘츠부르크는 이로써 2승 1무 3패(승점7)가 되면서 E조 3위가 돼 16강 진출이 무산됐다. 리버풀은 4승 1무 1패(승점13)로 1위가 됐고 나폴리(이탈리아)가 3승 3무(승점12)로 2위가 돼 E조에서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사진=뉴시스]

황희찬은 엘링 홀란드와 함께 투톱으로 나와 전, 후반 교체 없이 풀타임을 소화했다. 황희찬은 전반 7분 미나미노 다쿠미와 공을 주고 받은 뒤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에게 막혔다.

전반 21분에는 다시 한 번 미나미노가 보낸 패스를 잡은 뒤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슈팅에 힘이 실리지 않았다.

잘츠부르크와 리버풀은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팽팽하던 0의 균형은 후반전 깨졌다.

후반 21분 리버풀은 나비 케이타가 선제골을 넣었다. 그는 사디오 마네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올린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잘츠부르크 골망을 흔들었다.

리버풀은 추가골도 바로 만들었다. 1분 뒤 역습 상황을 잘 살렸다. 무함마드 살라흐가 마무리했다. 0-2로 끌려가던 잘츠부르크는 후반 22분 황희찬의 중거리 슈팅을 시작으로 만회골을 노렸으나 리버풀 골문은 끝내 열리지 않았다.

이강인(18)이 부상으로 빠진 발렌시아는 극적으로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발렌시아는 같은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요한 크라위프 아레나에서 열린 H조 최종전 아약스(네덜란드)과 맞대결에서 1-0으로 이겼다.

[사진=뉴시스]

발렌시아는 전반 24분 로드리고 모레노가 넣은 선제골을 잘 지켰다. 발렌시아는 3승 2무 1패(승점 11)가 돼 3위에서 조 1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H조에서는 첼시(잉글랜드)가 릴(프랑스)에 2-1로 이겨 조 2위로 발렌시아와 함께 16강행 막차를 탔다.

반면 아약스는 발렌시아와 비기기만 해도 16강에 오를 수 있었지만 덜미를 잡히는 바람에 조 3위로 밀렸다. 3승 1무 2패(승점10)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황희찬 UCL 3호골…잘츠부르크는 헹크에 완승


    '2G 연속골' 황희찬, 잘츠부르크 무패 행진 견인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