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최정의 깨달음 "감독님의 루틴 강조, 이유 알 것 같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 최정(내야수)은 지난 9일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3루수 부문 황금장갑을 손에 넣었다.

그는 2011, 2012, 2013, 2016, 2017시즌에 이어 통산 6번째 수상자가 됐다. 최정은 올 시즌 141경기에 나와 타율 2할9푼2리 29홈런 99타점으로 활약했다.

공인구 변경에 따라 리그 전체가 투고타저 흐름으로 바뀌었지만 최정의 방망이는 여전했다. 그러나 시상식을 앞둔 최정의 표정은 마냥 밝지 않았다.

SK 와이번스 최정이 지난 9일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시상식에서 3루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사진=조성우기자]

그는 "올해는 6월 한 달만 잘했던 것 같다. 이후에는 만족스럽지 못하다. 팀 성적도 마지막에 좋지 않았고 6년 만에 뽑힌 국가대표팀에서도 제 몫을 다하지 못했다"면서 "안 좋았던 시기를 줄일 수 있었는데 너무 아쉽다. 이것저것 변화만 주다가 1년을 보낸 느낌"이라고 냉정하게 평가했다.

최정은 지난 6월까지 20홈런을 쏘아 올리며 개인 통산 세 번째 홈런왕 등극이 유력해 보였다. 하지만 이후 시즌 종료 때까지 홈런 9개를 더하는데 그쳤다.

홈런과 타점 모두 아홉수에 시달리며 30홈런, 100타점 달성은 무산됐다. 최정은 올 시즌 종료 후 염경엽 SK 감독이 강조한 루틴의 중요성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염 감독은 지난 2월 스프링캠프부터 선수들에게 선수 개개인의 야구관과 루틴을 확립하라는 임무를 줬다. 선수 대부분이 야구 일지를 쓰고 자신에게 맞는 훈련법을 찾는 등 긍정적인 변화를 위해 노력했다.

최정은 "이제야 감독님께서 왜 그렇게 루틴을 강조하셨는지 중요성을 느낀다"며 "내년에는 감독님이 하는 조언을 좀 더 새겨들으려고 한다. 돌아보면 감독님이 내게 해주셨던 말씀 중에 와닿는 게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나만의 루틴을 만들려고 노력했는데 쉽지 않았다. 분명한 건 왜 루틴이 중요한지, 무슨 뜻인지 알 것 같다"며 "이제 열심히 실행에 옮기는 일만 남았다. 개인적으로는 내년 스프링캠프, 시즌 개막이 기다려진다. 겨울 동안 잘 준비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