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포토]KBO 황금장갑의 주인공

[조이뉴스24 조성우 기자]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시상식 종료 후 각 부문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올 시즌 타격왕을 거머쥔 양의지(NC 다이노스)는 포수 부문 수상 후보로 지난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골든글러브 영예를 안았다. 올해 33개의 홈런을 때려 홈런왕에 오른 박병호(키움 히어로즈)는 개인 통산 5번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최정(SK 와이번스)은 이대호와 함께 현역 최다인 6번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조이뉴스24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황금 장갑 손에 쥔 김하성


    안젤리나 다닐로바, 여신의 입장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