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성시경 "음원사재기 업체, 전주 없애고 제목까지 관여" 폭로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성시경이 '음원 사재기'의 실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성시경은 27일 방송된 KBS 해피FM '매일 그대와 조규찬입니다'에 출연해 "실제로 음원 사재기에 대해 들은 애기가 있다"고 밝혔다.

성시경 [사진=성시경 인스타그램]

성시경은 "요즘에는 전주도 없어야 하고 간주도 없어야 한다더라. 그런 회사(대행업체)에서 '전주를 없애고 제목도 이렇게 해라'라는 식으로 작품에 관여를 한다고 들었다. 우리 작품을 하는 형이 '가사를 이렇게 바꿔도 되냐'는 요청을 받고 거절했다더라. 그 얘기를 듣고 (음원 사재기가) 실제로 있나보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경은 자신의 SNS에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고, 딘딘 역시 라디오에서 음원차트를 '콘크리트'라 표현하며 음원 사재기를 언급했다. 마미손 역시 음원 사재기를 비판하는 디스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 박경에 의해 팀명이 거론된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박경과 소속사를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영원한 안녕"…故구하라, 오늘(27일) 발인식 엄수


    홍석천, 故 구하라 추모 "2주 전 통화가 마지막…많이 미안해"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