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한화 투수 김성훈 23일 사망…실족사로 밝혀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화 이글스 마운드에서 기대주 중 한 명으로 꼽힌 김성훈(투수)이 유명을 달리했다. 김성훈은 23일 오전 광주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향년 21세다.

김성훈의 사망 소식은 스포츠전문 일간지 '스포츠서울' 보도로 알려졌다. 한화 구단 측은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선수단 마무리 훈련 일정을 마친 뒤 김성훈도 고향인 광주로 갔는데 주변 건물 옥상에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사망 원인은 실족 때문이다. 구단은 "경찰에서 사인과 사건 경위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며 "실족에 따른 사고사로 밝혀졌다"고 알렸다.

[사진=뉴시스]

김성훈은 마무리 훈련에 앞서 파견된 교육리그도 정상적으로 치렀다. 그는 경기고를 나와 지난 2017년 2차 2라운드 17순위로 한화에 지명됐다. 지난 시즌 1군 마운드에 데뷔했고 올 시즌에는 15경기에 나와 22.1이닝을 소화했고 1패 평균자책점 4.84를 기록했다.

프로 통산 성적은 25경가에 등판해 3패 평균자책점 4.14다. 그는 김민호 KIA 타이거즈 코치의 아들이기도 하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서폴드 '한 시즌 더'…한화와 재계약


    한화, 외국인 투수 채드 벨과 총액 110만 달러에 재계약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