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G 연속골…세필드 상대 선제골
2019.11.10 오전 1:28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7, 토트넘)이 골맛을 봤다. 두 경기 연속 골이다.

손흥민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음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전반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토트넘은 답답한 경기를 보였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전반 24분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이날 첫 슈팅이다. 이후 전반 28분 중거리 슈팅을 다시 한번 시도했으나 모두 골문을 벗어났다.

토트넘은 셰필드와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다. 그러나 후반 들어 손흥민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12분 손흥민은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잡아 바로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셰필드 골키퍼 딘 헨더슨 가랑이 사이로 빠지며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손흥민이 선제골 주인공이 됐다.

시즌 8호골이자 리그 3호골이다. 또한 지난 7일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2019-2020시즌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 즈베즈다(세르비아)와 원정 경기(2골 1도움)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세필드는 손흥민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14분 데이비드 맥골드릭이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존 룬스트럼이 오프사이드 반칙을 범한 것으로 판정을 내렸다. 맥골드릭의 득점은 인정되지 않았다.

후반 20분이 진행 중인 가운데 토트넘이 셰필드에 1-0으로 앞서고 있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