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지 "기상캐스터→게임단 감독…아시아 1위·수입 대폭 상승"
2019.11.09 오전 12:00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신예지가 e스포츠 게임단 감독을 맡은 이후 수입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의 '프리는 지옥이다' 특집에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조우종, 이지애, 서현진, 김일중, 신예지가 출연했다.

이날 신예지는 자신을 "KBS 전 기상캐스터이자 현재는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 e스포츠 게임단 감독, 매니지먼트 사업을 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해피투게더4 신예지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어 신예지는 "프리를 하려 할 때 고민이 많아서 조우종 선배님께도 고민 상담을 했다. 그런데 게임을 한다고 하니 장난인 줄 아셨다더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조우종은 "저도 그 때 프리를 고민할 때였다. 게임을 하고 싶다길래 '저 진짜 장난 아니에요'라고 하더라. 나가서 감독이 됐더라"라고 했다.

신예지는 수입에 대한 질문에도 쿨하게 언급했다. 신예지는 "제가 맡은 팀 3개 모두 아시아에서 1위다. 제가 코칭을 하는 건 아니고, 선수들을 영입한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수입도 훨씬 나아졌다. 또 지분이 있다. 가치가 판단되지 않은 것이 있다"라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