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퇴장 철회…3G 출장 정지 징계 풀려
2019.11.06 오전 7:42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7, 토트넘)이 정상적으로 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토트넘의 항소를 받아들였다.

손흥민은 지난 4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에버턴과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당시 후반 33분 고메스에 백태클을 시도했다가 레드카드를 받았다. 고메스는 오른쪽 발목을 크게 다쳤고 이날 경기 후 수술대에 올랐다.

FA는 손흥민에게 3경기 출전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토트넘은 고메스의 부상은 태클 이후 상황에서 일어난 것이고 손흥민에 대한 징계는 부당하다고 FA에 항소했다.

[사진=뉴시스]


토트넘은 고메스가 손흥민의 태클 이후 넘어지는 과정에서 세르주 오리에(토트넘)와 부딪히면서 부상을 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FA는 토트넘 측 항소를 인정했다.

FA는 6일 공식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규제위원회가 손흥민에게 내려진 퇴장 판정이 잘못됐다는 결정을 내렸다. 손흥민은 EPL 12라운드 경기에 뛸 수 있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이에 따라 3경기 출전 정지 징계에서 풀렸다.


오는 10일 안방인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인 셰필드전부터 정상적으로 출전할 수 있다. 한편 손흥민은 소속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원정 경기에 동행했다.

토트넘은 7일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2019-2020시즌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