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5년]'믿듣' BTS·악뮤→장범준·잔나비 역주행…'2019 최고의 노래'
2019.11.04 오전 10:30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편집자주]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가 창간 15주년을 맞이해 지난 19일부터 26일까지 연예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방송 부문에서는 '올해 충무로 최고의 배우' '올해 충무로 최고의 라이징 스타' 등에 대해 물었다. 설문에는 엔터테인먼트사·방송사 재직자, 영화 및 방송 콘텐츠 제작자, 연예부 기자 등 업계 종사자 200명이 참여했다.(복수 응답 가능)

2019 가요계는 아이돌 댄스음악부터 발라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노래가 인기를 끌었다. 믿고듣는 '음원강자'의 활약에, 역주행으로 빛본 노래들도 넘쳤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최고의 노래는 빌보드서 또 한 번의 기록을 만들어낸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차지했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는 70표를 얻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아번 설문조사에서 '2019 파워피플'과 '최고의 가수' 등 주요 부문을 석권, 총 3관왕에 오르며 올해의 활약상을 입증했다.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는 예고된 흥행이었다. '걸크러시 팝 아이콘'으로 불리는 세계적 가수 할시와 협업으로 주목 받았고, 예상대로 대단한 성적을 냈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는 미국 빌보드 '핫 100' 차트 8위에 진입하면서, 한국 그룹 노래 중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지난 6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스타디움 콘서트에는 팝스타 할시가 직접 무대에 올라 같이 노래해 화제가 됐고, 뮤직비디오는 세계 최단 기간 1억뷰를 돌파하면서 새로운 기록을 추가했다.

'믿고 듣는' 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만큼 '불렀다 하면 1위'를 차지하는 가수들도 많았다. 악뮤(AKMU)와 장범준, 폴킴 등은 올해 음원차트에서 저력을 보여준 가수들이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남매 듀오 악뮤의 정규 3집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이하 어사널사)는 17표를 얻어 2위에 올랐다. 악뮤는 이 노래로 음원차트를 석권, '음원강자'의 귀환을 알렸다. 악뮤는 찬혁이 지난 5월 군 제대하면서 약 2년 2개월 만에 신보를 발표했고, 한층 성숙한 악뮤의 감성은 가요 팬들을 저격했다. 지난 9월 25일 발표한 '어사널사'는 한 달이 지나도록 음원차트 최상위권에 자리잡으며 '롱런'을 이어가고 있다.

장범준과 폴킴은 한 명의 가수가 여러 곡을 동시에 순위권에 올려놓아 눈길을 끌었다.

[사진=각 소속사]


장범준의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이하 흔꽃샴푸)는 16표를 기록하며 3위에 올랐고, '노래방에서'는 8표를 얻었다. 폴킴은 '너를 만나'와 '초록빛', '모든 날 모든 순간', '안녕' 등 무려 4곡이 표를 얻으며 최다 노래를 진입시킨 가수가 됐다.

특히 장범준의 '흔꽃샴푸'는 발매 한 달만에 역주행으로 음원사이트 멜론 등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이후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 노래는 장범준 특유의 꾸밈없는 가사와 감성, 구수한 목소리가 어우러진 곡으로, 제2의 '벚꽃엔딩'으로 불릴 만큼 롱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JTBC '멜로가 체질'에서는 안재홍이 천우희 앞에서 기타를 치며 달콤쌉싸름하게 노래를 불러 또다른 느낌을 내기도 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아이돌 그룹 중에서는 'JYP 신인' 있지(ITZY)의 활약이 단연 돋보였다. ITZY의 데뷔곡 '달라달라'는 총 15표를 얻어 '올해 최고의 노래' 4위에 올랐다. '달라달라' 뮤직비디오는 57일만에 1억뷰를 넘어서며 K팝 데뷔 그룹 최단 기간 기록을 세웠고, 음악방송 9관왕을 안으며 '괴물 신인' 탄생을 알렸다. 이후 'ICY'로 2연속 홈런을 치며 대세 걸그룹 입지를 굳혔다.

[사진=페포니뮤직]


잔나비의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는 9표를 얻으며 5위에 올랐다. 매력적인 보컬과 마음을 울리는 가사가 돋보인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는 잔나비가 대세 밴드로 발돋음 할 수 있게 해준 노래.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MBC '나 혼자 산다' 등 인기 방송 출연 효과도 한몫 하면서 이 곡은 역주행에 성공, 음원차트 1위로 올라섰다. 이후 멤버 유영현의 탈퇴와 최정훈의 부친 논란 등 각종 악재 속에서도 흔들림 없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밖에도 청하의 '벌써 12시'(8표)와 태연이 부른 '호텔 델루나' OST인 '그대라는 시'(6표), '스카이캐슬' OST '위 올라이(We All Lie'(5표) 등이 순위권에 올랐다. 볼빨간 사춘기의 '떠나요', '나만 봄', 슈퍼엠의 '쟈핑', 마마무 '너나 해' 퀸덤 버전, 숀 '웨이 백 홈', 로켓펀치 '빔밤붐', 지코 '사람', 일레인 '서치', 헤이즈 '쉬즈 파인', 데이식스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김나영 '솔직하게 말해서 나', 방탄소년단 '페르소나', 임재현 '사랑에 연습이 있었다면', 트와이스 '팬시' 등도 답변에 있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