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굿모닝 FM' 곽동연 "일찍 데뷔? 운이 좋았던 것 같다…데뷔 7년 차 배우"

[조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굿모닝 FM 장성규입니다'에 출연한 배우 곽동연이 일찍 데뷔한 것에 대해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25일 오전 방송된 MBC FM4U(91.9MHz)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는 곽동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MBC FM4U(91.9MHz)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곽동연은 "데뷔한 지 7년 됐다"고 자신을 소개하며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으로 데뷔했다. 그리고 중간중간 많은 드라마와 영화를 했다. 많이 사랑받은 작품으로는 '구르미 그린 달빛',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이 있다"고 말했다.

"일찍 데뷔했다"는 DJ 장성규의 말에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제가 고등학생 때 출연했던 '나 혼자 산다'를 많은 분들이 인상깊게 봐주셨다"고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에 장성규는 "그 때 지하 1층에 살았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고, 곽동연은 "그 집을 박차고 이사 갔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곽동연은 "그 때 집이 지하 1층이었다. 제 삶이 비약적으로 표현됐던 집이다. 반지하에서 시작해서 1층으로 이사 가고, 현재 3층까지 갔다"고 말했고, "60층까지 가야 하지 않나"고 화답한 장성규에게 "2년 주기로 이사를 가니까 꽤 시간이 걸린다. 아마 아직까지도 '나 혼자 산다'는 최연소 출연자 기록일 것이다. 고등학생 출연자는 저밖에 없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는 매일 오전 7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준영기자 kjykjy@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