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경제적 공격의 진수…분수령 가른 키움 집중력
2019.10.10 오후 10:34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막판 집중력이 승부를 갈랐다.

키움 히어로즈가 승부를 알 수 없던 8회에만 4점을 추가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LG 트윈스와 키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열린 10일 잠실구장. 7회까지 6-5 승부를 알 수 없는 리드를 잡은 키움은 8회초 대폭발했다. 그것도 2사 후 정신없이 터진 타선의 힘으로 LG 벤치를 망연자실하게 만들었다.



김혜성이 중전안타로 살아나간 뒤 2루를 훔치자 서건창은 볼넷으로 출루. 2사 1,2루에서 김하성은 좌익수 옆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였다. 8-5로 점수가 벌어졌다.

김하성은 바뀐 투수 이우찬의 폭투를 틈타 3루에 안착했고, 타석의 이정후는 볼넷으로 출루. 이어진 2사 1,3루에서 박병호는 급히 투입된 송은범으로부터 중전 적시타를 쳐내 김하성까지 불러들였다. 이정후마저 상대 중견수 실책을 틈타 홈을 밟으면서 경기는 되돌릴 수 없는 국면으로 넘어갔다.


8회초 키움 타선의 성적은 3안타 2볼넷 1도루. 장타는 김하성의 2루타 한 개였지만 효율적인 타석 접근법으로 LG 마운드의 진을 뺐고 경제적인 공격으로 최대의 효과를 발휘한 것.

경기 후반 타선 전체의 집중력이 만든 대량득점이었다.

키움의 8회초 공격이 끝나자 1루쪽 LG 관중석에선 상당수 관중이 빠져나갔다.

키움으로선 '약속의 8회', LG에겐 '악몽의 8회'였다.

/잠실=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