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반격 발판 된 정주현 "PS 떨리지먼 재미있죠"
2019.10.09 오후 6:16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LG 트윈스가 키움 히이로즈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뒀다.

LG는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 3차전에서 4-2로 이겼다. 0-2로 끌려가던 경기를 따라잡고 결국 승부를 뒤집었다.

LG는 1, 2차전 연속으로 키움에 끝내기 패배를 당하면서 준플레이오프 탈락 위기를 맞았으나 3차전 역전승으로 설욕했다. 승부를 4차전으로 이어갔다.



선발 등판한 케이시 켈리가 6이닝 2실점으로 제몫을 했고 진해수, 정우영 등 중간계투가 키움 타선을 잘 막았다. 마무리 고우석도 9회 흔들리긴 했지만 앞선 두 경기 연속 구원 실패를 딛고 소속팀 승리를 지켰다.

그리고 타석에서는 정주현이 쏠쏠한 활약을 했다. 그는 2루수 겸 8번타자로 선발출전했다. 하위 타순에 자리했지만 3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LG가 역전승을 거두는데 제대로 발판을 마련했다.


정주현은 2-2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던 7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2루타를 쳤고 상대 수비 실책을 틈타 3루까지 갔다. 그는 후속타자 오지환이 희생 플라이때 홈을 밟았고 결승 득점 주인공이 됐다.

앞서 0-2로 끌려가고 있던 2회말에는 바로 따라붙는 적시타를 쳤다. 그리고 1회초 수비에서는 부상을 당할 수 도 있었다. 제리 샌즈의 파울 타구를 쫓아가다 1루쪽 펜스에 부딪히면서 왼쪽 무릎을 다칠 번 했다. 몸을 아끼지 않은 플레이로 투혼도 보였다.

정주현은 3차전 최우수선수(MVP)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경기 후 취재진과 가진 공식 인터뷰를 통해 "팀이 이겨 기쁘다"며 "특히 고우석이 마지막에 정말 잘 던져줬기 때문에 이길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3차전에서 기록한 안타 두 개를 모두 왼손투수를 상대로 쳤다. 정주현은 "첫 안타는 타이밍이 늦어서 먹힌 타구였는데 코스가 좋았다. 운이 많이 따라줬다"며 "두 번째 안타는 바깥쪽 직구 노렸다. 그런데 적중하며 정타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7회말 주루 플레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사실 3루까지 갈 수 있는 타구는 아니었다. 샌즈가 타구를 더듬는 것을 본 뒤 뛰었다"며 "3루까지 갈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LG는 1, 2차전 패배를 설욕하며 분위기와 흐름을 바꿨다. 정주현은 "정규 시즌 때 너무 못하다보니 스스로 위축됐다"며 "가을야구는 처음인데 떨리기는 하지만 재미있다. 신인 때 못해봤던 만큼 열심히하고 싶다"고 얘기했다. 그는 "무엇보다 류중일 감독을 비롯해 코칭스태프에 죄송한 마음이 있다. 포스트 시즌에 잘해서 보답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잠실=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사진=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