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오주원·김상수 투입' 키움, 악수된 마운드 운영
2019.10.09 오후 5:58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출발은 산뜻했다. 키움 히어로즈가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를 3경기 만에 마감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키움은 1회초 선취점을 뽑고 2회초 바로 추가점을 냈다. 그런데 이후 타선에 힘이 빠졌다. LG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가 마운드를 내려갈 때까지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켈리는 3회부터 6회까지 4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런 가운데 LG 타선은 추격을 시작했고 정주현의 적시타에 이어 채은성이 솔로 홈런을 쳐 2-2로 균형을 맞췄다. 그리고 키움 벤치는 7회말 마무리 오주원을 조기 등판시키는 승부수를 뒀다.



결과적으로 이때 선택은 악수가 됐다. 오주원은 선두타자 정주현에게 장타를 맞았다. 정주현은 2루타를 쳤고 키움 우익수 제리 샌즈가 수비 과정에서 공을 더듬는 사이 3루까지 갔다. 안타 하나에 실책이 겹치면서 무사 3루가 됐다.

오주원은 후속타자 오지환에게 희생 플라이를 허용했다. LG가 키움에 3-2로 역전했다. 오주원은 더이상 실점하지 않았지만 LG는 8회말 바로 추가점을 냈다.


선두타자 카를로스 페게로가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그런데 페게로는 우완 김상수를 상대했다. 페게로는 올 시즌 왼손투수에 분명한 약점을 보였다. 그런데 키움 벤치는 왼손투수 오주원을 길게 끌고 가지 않았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오주원의 조기 투입에 대해 "총력전이었다"며 "결과는 좋게 나오지 않았지만 오주원이 충분히 해당 이닝(7회말)을 막을 수 있다고 봤다. 오늘 경기에서 승부처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페게로 타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장 감독은 "김상수라는 좋은 카드가 오주원 뒤에 등판 할 수 있었기 때문에 큰 고민 없이 (김상수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키움은 9회초 1사 2, 3루 찬스를 놓쳤다. 마지막 이닝에서 2점 차는 컸다. 그래서 더 페게로의 솔로포가 키움 입장에서는 아쉬울 수 밖에 없다. 키움은 선발 등판한 이승호 이후 양현, 이영준, 김동준까지 마운드 운영은 계산대로 맞아 떨어졌다. 그러나 이후 승부처에서 투수진 활용에서 엇박자가 났다.



/잠실=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 기자 ss082@joynews24.com